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7237 0112019071753807237 01 0101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동료들이 회상하는 故 정두언…"용감하고 정직한 참 좋은 사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호길 인턴기자] [장제원 "소신있는 정치인"…정청래 "참 따뜻한 사람" 추억]

머니투데이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의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의원이 지난 16일 자택에 유서를 남긴 뒤 사망한 가운데 고인을 기리는 추모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 동료들은 정 전 의원을 떠나보내며 그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정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된 북한산 자락길 현장에 이어 시신이 안치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안치실을 찾았다. 그는 이 자리에서 "그런 사람이 쉽게 나오지 않는데…아직도 꿈꾸는 것 같다"고 허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참 멋진 사람이었다"고 고인을 평가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장 의원은 "TV를 켜면 금방이라도 나올 것 같은 선배님을 이제는 더 이상 뵙지 못한다고 생각하니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고 비통해했다.

그러면서 "선배님은 권력에 굴하지 않았던 용감하고 소신있는 정치인이었다"며 "시류에 영합하지 않고 우리에게 옳고 그름을 분명하게 가려줬던 방송인이었다"고 적었다.

그는 17일 고인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하면서 "이렇게 속절없이 떠나니까 이루 말할 수 없이 충격적이고 아직도 정신 멍하다. 걱정 없고 아픔도 없는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길 바란다"고 재차 정 전 의원의 명복을 빌었다.

머니투데이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의원 빈소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인을 향한 애도의 마음에는 정파의 구분이 없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 황망한 표정으로 조문을 마친 그는 페이스북으로 정두언 전 의원을 추모했다.

정 전 의원은 "정두언, 참 좋은 사람이었다. 말수가 적었지만 참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썼다. 이어 "참 겸손한 사람이었다. 결코 권위적이지 않고 참 소탈하고 인간적인 사람이었다"며 "참 정직한 사람이었다. 있는 것은 있고 없는 것은 없다고 있는 그대로 말하는 사람이었다"고 추억했다.

아울러 "예전엔 미처 몰랐다. 당신이 참 좋은 사람이었다는 것을. 당신이 나에게 그리움이 될 줄은…"이라며 글을 끝맺었다.

한편 이날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정 전 의원의 빈소에는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유승민·지상욱·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문한 데 이어 남경필 전 경기지사,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이 고인을 기렸다.

정 전 의원의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 8시, 장지는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이다.

이호길 인턴기자 psylee10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