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5757 0372019071753805757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43159000 1563343180000 related

[POP이슈]'아맛' 함소원, 남편과 갈등+고부갈등→태도논란→"잘못 인정"사과[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헤럴드경제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서 보여준 고부갈등으로 태도 논란이 발생하자 이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17일 오전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의 맛' 기사 제목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고부갈등 논란에 대한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함소원은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걸 알았습니다.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꾸어 나가겠습니다"라며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면서요. 그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시어머니를 대한 자신의 태도를 바꾸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 아내의 맛'에서는 고부갈등을 겪는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진화와 함소원에게 둘만의 시간을 주기 위해 손녀 혜정 양을 돌보겠다고 했다. 덕분에 함소원과 진화는 육아 갈등을 겪으며 서먹해진 부부 사이를 회복했다.

함진 부부가 데이트에 빠져 있을 때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나홀로 육아의 힘듦에 지쳐 있었다. 이 때 함진 부부가 집에 돌아왔고 함소원은 시어머니가 딸 혜정이에게 짜개바지를 입힌 것을 보고 "한국에서는 이거 안 입힌다. 기저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안 바쁠 때는 기저귀 안 차는 게 좋다"며 문화 차이를 드러냈다.

이후 식사 시간에 시어머니는 닭고기를 씹어 손녀 혜정이에게 먹이려고 했고 함소원과 진화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함소원은 시어머니가 자신이 먹던 숟가락으로 혜정이에게 음식을 먹이려고 하자 "어머니 침 묻었잖아요. 어머니, 아이한테 이렇게 먹이지 말아주세요"라며 말렸다.

이에 시어머니는 서운한 듯 소파에 누웠고 다음날 아침 함진 부부의 집에서 사라져 긴장을 고조시켰다.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최근 육아 문제로 갈등을 겪은데 이어 이번에는 고부 갈등을 겪게 됐다. 함소원은 진화와의 육아 갈등 장면이 방송될 당시 진화의 말을 잘 들어주지 않는 태도가 보기 안 좋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날 방송 이후에도 함소원은 단순한 육아법의 차이임에도 불구하고 다소 무례한 말투로 상대방을 속상하게 만들었다며 비판받았다. 이러한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함소원은 결국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함소원이 그동안 받아온 지적과 비판들을 수용하며 앞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다짐한만큼 이번 논란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함소원은 다음 방송에서 시어머니와의 갈등을 원만히 풀며 지금의 논란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일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