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2268 0102019071753802268 04 0401001 6.0.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38033000 1563338167000

아파트 많은 서울, 세계 가장 고층건물 많은 도시

글자크기
아파트가 많은 서울이 세계에서 가장 고층빌딩이 많은 도시로 꼽혔다. 초고층 빌딩과 푸른 하늘이 만든 ‘스카이라인’이 아름다운 도시와는 다른 성격의 1위다.

가디언은 16일(현지시간) 건축 데이터 조사 회사인 엠포리스를 인용, 서울이 1만 6359채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고층건물을 가진 도시라고 보도했다. 엠포리스는 고층건물을 높이 35m 이상, 12층 이상 건물로 정의한다. 이 회사 집계엔 서울의 수많은 고층아파트들이 포함된다. 2위는 러시아 모스크바로 고층빌딩 1만 2317채를 보유하고 있다. 홍콩은 높이 150m 이상 초고층건물은 355채로 세계에서 가장 많지만, 고층빌딩의 경우 7913채로 3위다.
서울신문

서울 잠실 주공5단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디언은 고층 빌딩 관련 다른 순위도 소개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은 아직까지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로, 높이는 828m다. 하지만 2020년에 이 도시에 크리크 타워가 완공되면 1300m 높이로 1위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두바이는 건설 중인 초고층빌딩이 50채로 세계에서 가장 많다. 하지만 연간 완공된 초고층 빌딩 숫자는 중국 선전이 1위다. 지난해 완공된 초고층빌딩이 14채로 10개에 그친 두바이를 앞섰다. 선전은 3년 연속으로 높이 200m 이상 건물을 가장 많이 완공한 도시이기도 하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