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0972 0512019071753800972 01 0103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35319000 1563335327000 popular

여야 모두 애도한 故 정두언…MB "영어의 몸 아니라면"(종합)

글자크기

이명박 "만나려고 했는데 안타깝다"…이재오 통해 애도

이재오 "고인과의 좋았던 과거만 기억하겠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19.7.1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여야 인사 모두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방문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까다로운 보석 조건으로 빈소를 찾지 못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조문을 보내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17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는 친이(親이명박)계 좌장격인 이재오 전 의원이 방문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외에도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해 정병국·이혜훈·유의동·지상욱·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남경필 전 경기지사,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이 찾아 애도했다.

친이계 핵심 인사였던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 등을 비판하면서 권력의 중심에서 밀려났다.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이후 정치평론가로 변신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최측근 이재오 전 의원을 통해 조문을 전달하고, 빈소에 근조화환을 보냈다.

이재오 전 의원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조문을 통해 '영어의 몸이 되지 않았다면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전했다.

뉴스1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7.1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오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변호사와 조문에 대해 상의했다. 보석 조건이 까다롭다. 재판부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며칠이 걸린다. 그래서 못오게 됐다"며 "감옥 가시기 전에도 평소 정 전 의원을 한번 만나야겠다는 얘기를 수시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을 애도하는 것이 예의다. 고인이 못다 한 말이나 생각이 있어도 고인이 되면 없어진다. 저를 비롯해서 고인과 가까운 사람들은 평소 좋았던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며 "함께 일했던 것, 서로 힘을 모아 대선을 치른 것, 그런 점을 기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며칠 전에도 통화했다. 우리끼리는 전화도 하고 지낸다. 이렇게 갑자기 고인이 될 줄은 (몰랐다). 참으로 안타깝다"며 울먹였다.

유승민 전 대표는 "마지막까지 고인이 혼자서 감당했을 괴로움이나 절망을 생각하면 제가 다 헤아릴 수는 없지만 가슴이 아프다"며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저세상에서 편하게 쉬시길 바란다"고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정몽준 이사장은 "같이 대학을 다닌 선후배다. 서로 가깝게 잘 지냈다. 어떻게 보면 새롭게 시작할 나이고, 시점인데 이렇게 돼 슬프다"며 "(정 전 의원은) 무슨 일이든지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었다"라고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박주선 의원은 "억울한 일을 겪지 않는 나라를 만드는데 힘을 합치자고 했는데 안타깝다. 바른 사람인데"라며 애도했다.

이종걸 의원은 "같이 정치를 해본 적이 있다. 배려하는 생각, 그리고 깔끔하고 기분 쿨한 그런 관계를 만들어나가는 무언가를 갖고 계신 분이셨다"며 "정치가 아니더라도 서로 얘기하고 통할 수 있는 분이었다"고 고인을 기억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