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0554 0112019071753800554 01 0101001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33236000 1563333375000 popular

정치권, 정두언 조문 행렬…MB "참 안타까운 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the300](종합)'친이계' 등 빈소 찾아 추모…이재오, MB 조문메시지 전달

머니투데이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17일 고(故) 정두언 전 의원 빈소에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정 전 의원과 함께 MB(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을 창출했지만 사이가 벌어지는 등 '애증관계'로 맺어진 '친이계'(친이명박계)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이재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정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 전 의원의 사망 소식을 듣고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본인이 영어의 몸이 되지 않았다면 (정 전 의원을) 한번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께서 오늘 조문을 올려고 아침에 생각을 했는데 보석 조건으로 외부출입이 안됐다"며 "병원에 가는 이외에 다른 곳에는 출입‧통신이 제한돼 올 수 없어 강훈 변호사를 통해서 대신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의원은 "아침 일찍 강훈 변호사가 (이 대통령을 만나) 조문관계(문제)를 상의했는데 보석 조건이 원체 까다로웠다"며 "조문을 가려면 재판부에 신청을 해서 허락을 받아야하는데 그게 또 며칠이 걸려 조문은 못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원래 평소 한 번 만나겠다는 얘기는 감옥가시기 전에도 수시로 그런 얘기를 하셨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이재오 전 의원(오른쪽)이 김용태 한국당 의원(왼쪽) 등과 함께 17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고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이 전 의원은 정 전 의원을 회상하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전 의원은 "(정 전 의원이) 고인이 됐기 때문에 명복을 빌어주는 것이 예의"라며 "평소에 고인이 못 다한 말이나 못 다한 생각이 있어도 고인이 돼버리면 다 없어져버리는 거니까 저를 비롯해서 정 전 의원과 가까운 사람들은 정 전 의원의 평소 좋은 것들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정 전 의원이) 우리와 가까웠고 함께 일했던 점, 서로 힘을 모아서 대선을 치뤘던 그런 점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저도 일주일 정도 전에 정 전 의원과 전화를 했는데 정 전 의원이 먼저 '한번 찾아 뵈려 했는데 이것저것 바쁘네요' 해서 저도 '4대강 보 해체 반대한다고 돌아다니다가 못봤는데, 앞으로 만나자' 그랬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우리끼리는 종종 전화하고 그랬다"며 "그런데 이렇게 갑자기 고인이 될 줄은..."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과 18대 국회에서 함께 활동했고 생전 마지막 방송도 함께한 정태근 전 의원은 빈소를 계속 지켰다. 남경필 전 경기지사, 김형오 전 국회의장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정몽준 전 의원도 이날 빈소를 찾아 "(정 전 의원은) 무슨 일이든지 열심히 하고 노력하는 스타일이었다"며 "같은 대학 선후배였고 국회에서 가깝게 잘 지냈다"며 "어떻게 보면 새롭게 시작할 그런 시점인데 저도 참 슬픈 마음"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바른미래당 유승민, 정병국, 이혜훈, 지상욱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를 찾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정 전 의원과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에서 함께 '동지'로 활동했던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빈소를 찾았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정병국‧이혜훈‧유의동‧지상욱 의원과 함께 조문 시작 시간인 오전 9시 이전부터 빈소를 찾아 약 40분 간 머물렀다.

유 의원은 "굉장히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황망한 마음으로 왔다"며 "마지막까지 고인이 혼자 감당했을 괴로움이나 절망같은 걸 생각하면 제가 다 헤아릴 수 없지만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제 모든 걸 다 내려놓고 저 세상에서 편하게 쉬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도 이날 빈소를 찾아 "본인(정 전 의원)이 구속됐다가 무죄를 받고 나를 찾아와 어떻게 그렇게 힘든 일을 겪었냐며 (과거 구속됐다 무죄판결을 받은 적이 있는) 나를 위로했었다"며 "구치소에서 겪었던 여러 가지 일과 만감을 얘기하고 다시는 억울한 일 없는 나라 만드는데 힘을 합치자고 얘기했었다"고 말했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