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7622 0372019071753797622 06 0602001 6.0.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방송 보고 잘못 인정"..'아맛' 함소원, 中시어머니와 육아갈등 사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함소원이 '아내의 맛'에서 언급된 고부갈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오전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의 맛' 기사 제목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고부갈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걸 알았습니다.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꾸어 나가겠습니다"라며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면서요. 그 마음으로 살아가겟습니다"라고 시어머니를 대한 자신의 태도에 대해 부족한 점을 인정했다.

앞서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 아내의 맛'에서는 고부갈등을 겪는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진 바 있다. 손녀 혜정 양을 돌보기 위해 중국에서 발걸음을 한 함소원의 시어머니. 덕분에 함소원과 진화는 단 둘만의 외출을 하며 다소 경직됐던 부부 사이를 회복했다.

하지만 난관은 이제부터가 시작이었다. 데이트 후 집으로 돌아온 함소원은 시어머니가 혜정이에게 짜개바지를 입힌 것을 보고는 "한국에서는 이거 안 입힌다. 기저귀 해야 된다"고 불만을 호소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이걸 입혀야 기저귀를 빨리 뗀다"며 "바쁠 때나 기저귀 차고 안 바쁠 땐 안 차는 게 좋다"고 반격했다.

이후 시어머니는 삼계탕을 먹던 중 입 안에 넣고 씹던 닭고기를 혜정이에게 주려고 했고 함소원과 진화는 그 모습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또한 시어머니가 자신이 먹던 숟가락으로 혜정이에게 음식을 먹이려고 하자 함소원은 결국 "어머니의 침이 묻어있지 않나. 애한테 이렇게 먹이지 말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서운한 듯 소파에 드러누웠고 다음날 아침 갑작스럽게 사라져 함소원과 진화를 놀라게 했다.

방송 이후 함소원과 시어머니의 고부갈등이 화제가 되며 함소원의 태도에 대한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육아법의 차이일 뿐인데 함소원이 시어머니에게 다소 무례하게 굴었다는 주장이 나오기 시작한 것.

이 같은 논란이 이어지자 함소원은 직접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방송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객관적인 시각에서 바라보며 느낀 점이 있는 듯 보였다. 함소원의 사과로 일단락된 함소원과 시어머니의 고부갈등 문제. 다음 '아내의 맛' 방송에서 이들의 문제가 어떻게 해결될 지 지켜보는 것도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