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6911 0512019071753796911 02 0213012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제주4‧3 美 책임 규명할 현지 자료조사 18년만에 재개

글자크기

美 정부나 미군사령부 등 상위 기관 자료 수집

뉴스1

71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하루 앞둔 2019년 4월2일 유족들이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 행불인 표석에서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있다.2019.4.2/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4‧3의 진실과 미국의 관여 여부를 규명할 미국 현지 자료조사가 18년만에 재개된다.

제주4‧3평화재단은 미국자료 현지조사팀을 미국 현지에 파견했다고 17일 밝혔다. 현지조사팀은 김기진(팀장, 전 부산일보 기자), 최시범(성균관대 박사과정), 정준영(고려대 석사) 씨 등 3명으로 구성됐다.

또 미국자료 수집지원과 분석을 위해 상근 연구원으로 반영관(미국 일리노이대 박사), 권헌규(고려대 석사) 씨 등 2명을 채용했다.

평화재단은 올해 상반기 미국자료 조사팀을 꾸려 국사편찬위원회, 중앙도서관, 국가기록원 등에서 국내에 있는 미국자료 가운데 4‧3 관련성 있는 자료를 추려 목록화하는 예비조사를 한데 이어 이번 현지조사에 돌입했다.

조사팀은 미국 자료의 보고인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약칭 NARA)을 비롯해 미육군군사연구소, 맥아더기념관, 의회도서관, 후버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조사할 예정이다.

4‧3특별법 제정직후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를 하던 2001년 4‧3중앙위원회와 제주도가 합동으로 조사팀을 꾸려 미국 현지에서 조사한 바 있다.

2001년 조사에서는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을 중심으로 주한미군(USAFIK), 주한미군청(USMGIK), 주한미군사고문단(PMAG‧KMAG) 자료 수집에 비중을 뒀다.

이번에는 미국 정부나 미 극동군사령부(FECOM) 등 명령체계 상위 기관 자료까지 확대해 수집할 계획이다.

재단은 자료 조사와 함께 지난 6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4‧3 인권 심포지엄처럼 미국 여론주도층을 겨냥한 행사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양정심 4‧3평화재단 양조사연구실장은 "제주4‧3의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하려면 상부 기관의 문서 확보가 중요하다"며 "수집된 미국자료를 분석해 자료집을 펴내고 추가 진상조사보고서 발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작업에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d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