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6554 0292019071753796554 05 0506002 6.0.20-RELEASE 29 OSEN 50993684 true true true false 1563327060000 1563327122000

'전북 이적' 김승대, "동국형, '언제 오느냐' 계속 질문" [Oh! 모션]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동국형, 계속 '언제 오느냐'고 물어 보셨다".

전북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승대 영입을 발표했다. 전북은 김승대와 2022년까지 계약을 맺었다.

전북은 측면뿐만 아니라 최전방과 섀도 스트라이커까지 소화할 수 있는 만능 공격수 김승대의 합류로 다양한 공격 옵션을 갖추게 됐다. 김승대의 장점인 수비라인을 무너뜨리며 문전으로 침투하는 능력과 공간을 창출하는 플레이는 전북 ‘닥공’에 날카로움을 더한다.

김승대는 구단과 인터뷰를 통해 "나에게는 뜻깊은 팀이었다. 최강 전북에 와서 기쁘다"면서 "누구나 한번쯤 욕심낼 최강 전북에 오게됐다. 예전부터 많이 생각했다. 중국에도 진출하고 고향팀에 갔었지만 오랜시간이 걸린 끝에 오게 됐다. 생각을 깊게 했고 오게 됐다. 생각하고 내린 결론이 전북에 온 이유"라고 설명했다.

전북 입단에 대한 조언에 대해서는 "(손)준호와 굉장히 친하다. 계속 연락이 왔다. 훈련 분위기에 대해 물어 봤는데 정말 좋다는 말을 했다. 존경하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많은 기대와 설렘을 갖고 임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이동국의 제안에 대해 그는 "처음에는 장난 이라고 생각했다. 매 년 집에서 쉬고 있을 때 전화가 왔다. 생각해 보겠다는 이야기로 대신했다. 경기 시작 전 혹은 입장 전에도 항상 '언제 오느냐'라며 장난으로 말씀 하셨다. 동국형 때문은 아니지만 최선을 다해야 한다. 도움왕 해야 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승대는 "전북의 중계를 볼 때마다 팬들의 응원과 열정, 경기장을 가득 채워 주시는 것을 봤을 때 부러웠다. 멋지다는 생각도 많이했다. 응원해 주시는 목소리가 멋있었다. 최강 전북이라는 소리를 괜히 듣는 것이 아닌 것 같다. 영광스럽다. 더 많은 환호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10bird@osen.co.kr

[동영상] 전북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