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5305 0102019071753795305 04 0401001 6.0.10-RELEASE 10 서울신문 0

착륙하는 비행기가 거의 눈앞에…그리스 해변 화제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스 스키아토스섬에 있는 한 해변은 아름다운 모래사장보다 비행기를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장소로 더 유명하다. 해변 바로 뒤에 공항이 있어 매일 그곳으로 비행기가 착륙하기 때문이다.

특히 스키아토스 공항은 활주로의 길이가 1628m로 매우 짧아서 비행기는 해변에서부터 저공 비행해야 간신히 착륙할 수 있다. 이는 지형이 울퉁불퉁해 활주로를 길게 만들 수 없었기 때문이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지난주 크사네모스(자네모스)라는 이름의 이곳 해변에서 촬영한 영상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은 해당 해변에서 많은 관광객이 근처 공항으로 착륙하는 비행기를 가까운 거리에서 보기 위해 모여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에는 너무 가까이 다가가면 비행기의 제트엔진에서 뿜어져 나오는 거센 바람의 영향으로 넘어져 다칠 수 있어 접근을 막는 경고 표지판까지 버젓이 세워져 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비행기를 좀 더 가까이 보거나 셀카를 찍기 위해 경고를 무시하고 활주로와 가까운 곳으로 다가가 관리 당국을 당혹스럽게 한다.

실제로 이와 비슷한 카리브해 세인트마틴섬에 있는 프린세스 줄리아나 공항 근처 마호 해변에서는 한 여성 관광객이 비행기에서 뿜어져 나온 거센 바람에 넘어져 숨진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