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4925 0512019071753794925 05 0501001 6.0.10-RELEASE 51 뉴스1 0

[광주세계수영] 女 수구 첫 골에 외신도 주목 "역사 만들었다"

글자크기
뉴스1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팀 선수들이 16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러시아 경기를 마치고 기뻐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은 1대 30으로 패배했다. 2019.7.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여자 수구대표팀의 역사적인 공식전 첫 골에 세계도 주목했다.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16일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B조 조별리그 2차전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1-30(0-7 0-9 0-8 1-6)으로 패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 4분 16초를 남기고 경다슬이 한국 여자 수구 사상 공식경기 첫 득점을 만들어내는 성과를 만들었다.

스위밍월드매거진은 17일 "한국 여자 수구가 역사를 만들었다"며 대표팀의 세계선수권 첫 골 소식을 전했다.

스위밍월드매거진은 "2000명이 넘는 관중들은 국제 경기에 처음 출전한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이 역사를 만드는 장면을 지켜봤다"며 "2경기에서 약 50분 가량을 뛴 경다슬이 한국의 첫 골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세계선수권이 열리는 경기장 등에 제공되는 대회 소식지 1면에도 여자 수구대표팀이 득점 후 기뻐하는 모습이 담겼다. '완전한 기쁨'이라는 제목과 함께 득점 후 한국 선수들이 서로를 안고 눈물 흘리는 사진이 실렸다.

AFP 역시 "한국은 첫 2경기에서 94골을 내주는 동안 단 1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그들은 마치 금메달을 따낸 것처럼 기뻐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세계선수권 시작 한 달전 경영 출신 선수들로 꾸려졌다. 주장인 오희지를 제외하면 모두 10대의 어린 선수들"이라고 설명했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