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4588 0512019071753794588 06 0601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전문 포함] '키마이라', 성추행 논란→2차 가해자까지 모두 하차 "책임 통감" (종합)

글자크기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드라마 '키마이라' 측이 최근 스태프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사 측이 성추행 혐의 스태프 A씨와 2차 가해자 C씨 모두 하차시켰다고 밝혔다. 제작팀도 사과의 뜻을 전하며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키마이라' 제작사 제이에스픽쳐스 관계자는 16일 뉴스1에 스태프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제작사 측은 "첫 번째 술자리에서 발생한 사건과 관련, 그날 새벽에 연락을 받고 아침에 피해자 분을 바로 만나서 얘기했다. 설득하러 간 것도 아니고, 무조건 가해자인 조연출 A씨의 잘못이니 어떻게 조치를 취하면 될지 상의하러 왔다고 하며 얘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가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고 이에 문자가 아닌 현장에서 연출 감독님 포함, 주요 스태프분들을 모시고 육성으로 사과를 받는 게 좋을 듯 하다고 말했더니 (피해자도) 알겠다고 했다"며 "이후 본인(피해자)이 원했던 자리가 아니었다는 얘기를 듣고 현장에 있는 프로듀서 C씨에게 첫 번째 술자리에서 발생한 사건과 관련, 빨리 (피해자와) 자리를 마련해 주는 게 맞다는 생각에 현장에서 바로 피해자와 얘기를 나누라고 했다. 그런데 그 자리에서 C씨의 2차 가해격의 문제되는 말이 나온 것 같았고, 저희는 그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제작사 측은 "저희는 1차 가해자인 조연출 A씨를 하차시키고 연출 감독님께서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볼 수 있는 카페에 사과문을 올렸다. 또한 2차 가해를 가한 내용을 듣고 기시간부로 프로듀서 C씨도 하차시키면서 동시에 저희가 스태프 카페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올렸다"고 밝혔다.

또한 '키마이라' 제작팀은 공식입장을 내고 "우선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피해 당사자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라며 "이 상황에 대해 의구심을 느끼고 계실 전체 스태프분들과 연기자분들께도 빠른 피드백을 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 지금 다른 일정을 정리하는 것보다 피해 당사자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진행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이미 깨어진 신뢰를 다시 붙이기엔 시기를 많이 놓쳤다고 느낀다. 제작팀이 더 노력하겠다는 말 외에 더 나은 말을 찾지 못해 죄송하다"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좀 더 민감하게, 좀 더 정확한 팩트를 가지고 적절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번 사안으로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혼란스러우셨을 모든 스태프, 연기자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5일 '키마이라' 일부 제작진이 참석한 회식 자리에서 가해자 A씨가 스크립터 B씨를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제작사 측은 이 사건을 알고, 지난달 29일 A씨가 B씨에게 사과하도록 했다. 그러나 B씨는 A씨가 합의되지 않은 일방적인 사과를 했으며, 또한 이 자리에서 프로듀서 C씨로부터 '피하지 않은 너의 잘못'이라는 말을 들으며 2차 가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키마이라'는 1984년 연쇄살인 사건인 '키메라 사건'의 발단이 됐던 폭발 사고가 2019년에 비슷한 형태로 다시 일어나게 되자 세 명의 주인공이 함께 진범인 '키메라'를 찾기 위해 두 사건 사이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드라마로 박해수, 이희준, 수현이 출연한다.

이하 제이에스픽쳐스 제작팀 공식입장 전문.

제이에스픽쳐스 '키마이라' 제작팀입니다.

우선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피해 당사자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습니다.

이 상황에 대해 의구심을 느끼고 계실 전체 스태프분들과 연기자분들께도 빠른 피드백을 드리지 못해 송구스럽습니다.

지금 다른 일정을 정리하는 것보다 피해 당사자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진행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피해를 입은 스크립터분과의 만남을 통해 그간 해당 프로듀서와 나눴던 대화 중 "됐고 당장 뭘 원하는 지 말해라" "왜 피하지 않았느냐" 등의 2차 가해를 입힐 만한 언사들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프로듀서가 상황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고, 중재자로서 적절하지 못한 대처를 했음에 일말의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로 인해 피해자에게 또 다른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개인적인 문제를 떠나 제작팀으로서 잘못을 인정하고 그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습니다.

이 사실을 뒤늦게, 그것도 피해자 분을 통해 알게 된 것을 진심으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해당 프로듀서의 잘못된 언사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고, 당사자가 겪는 피해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또한 새로이 알게 된 내용으로 보았을 때 피해의 정도가 심각한 사안으로 판단되어 현 시간부로 해당 프로듀서를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며, 이후 인사위원회를 열어 자초지종을 파악한 뒤 해고를 비롯,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이미 깨어진 신뢰를 다시 붙이기엔 시기를 많이 놓쳤다고 느낍니다. 제작팀이 더 노력하겠다는 말 외에 더 나은 말을 찾지 못해 죄송합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좀 더 민감하게, 좀 더 정확한 팩트를 가지고 적절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사안으로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혼란스러우셨을 모든 스태프, 연기자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