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4380 0372019071753794380 06 0602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팝업TV]"원조 뽀미언니의 귀환"..'불청' 김윤정이 전한 40대로 살아가는 법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김윤정이 '불청'의 새 식구로 합류하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새 친구로 김윤정과 양재진이 합류한 모습이 그려졌다.

경상북도 고령에 모인 청춘들. 이들을 맞이한 사람은 강수지였다. 김국진과의 결혼 이후 처음으로 '불청'을 찾은 강수지는 식구들과의 재회에 반가워하며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두 명의 새 친구가 온다고 해 청춘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 주인공은 배우 김윤정과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진. 김윤정은 "회사에 다니고 있다. 어제 퇴근하고 새벽에 왔다"며 월차를 내고 ' 불청' 촬영에 합류했음을 밝혔다. 그렇기에 김윤정에게 이번 추억은 더욱 소중할 수밖에 없는 시간.

김윤정은 자신의 이상형인 구본승이 마중 나오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는 강경헌 역시 인증했다. 김윤정과 실제 친구인 강경헌은 "(구본승을) 잘 냅두라고 했다, 나중에 자기가 들어올거라고 하더라"라며 폭로하기도. 이를 들은 구본승은 "호르몬에 문제 없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윤정은 이어 "자상하고 말 많이 없는 스타일의 남자를 좋아한다"며 이상형을 공개하기도.

그런가하면 김윤정은 40대 여배우로서의 고충을 전했다. 강수지가 "아기로션 광고 때 모습 그대로다, 지금 활동을 안 한다는게 아깝다"며 김윤정이 배우가 아닌 회사원으로 살아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고 김윤정은 "나이가 애매하다"고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이 말을 들은 '불청' 여성 멤버들은 폭풍 공감했다. 강경헌은 "우리가 마흔다섯인데 엄마느낌이 안나 배역이 안 들어온다"고 했고 박선영 역시 "낟 결혼 안 한 이모로 배역이 들어온다"며 40대 여배우로서 가진 고민을 털어놓았다.

CF요정에서 '뽀미언니'까지 다양하게 활동하며 당대의 하이틴스타로 활약했던 김윤정. 방송활동을 접고 평범한 직장생활을 하고 있지만 그녀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너무 많았다. '불타는 청춘'을 통해 모습을 드러낸 김윤정에 많은 시청자들은 환호하고 있다.

김윤정은 '불청' 출연에 "꼭 힐링하고 가야 한다"며 오랜만의 외출에 설레는 감정을 드러낸 바 있다. 그가 청춘들과 쌓을 또 하나의 추억, 그리고 그의 등장으로 되새겨질 과거의 추억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높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