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3690 0112019071753793690 01 0101001 6.0.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22618000 1563322689000 popular

"생각해보고 말하겠다"는 美스틸웰…한일갈등 메시지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the300]美동아태담당 차관보 오늘 靑·외교부 방문...강경화 예방 후 '한일' 문제 발언 예상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일 갈등과 북미 실무협상 재개 등 민감한 시기에 방한한 데이비드 스틸웰(사진)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청와대와 외교부를 찾는다.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 조치로 최악인 한일관계와 관련해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전 청와대를 방문해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 외교안보 라인 관계자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외교부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하고 오후에는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차관보를 만난 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다.

스틸웰 차관보의 방한은 지난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의 대한(對韓) 수출을 규제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관계가 극도로 경색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특히 일본이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우리 측에 제안한 ‘제3국 중재위원회’ 답변 시한(18일)을 코앞에 둔 민감한 시점의 방한이기도 하다. 청와대는 전날 "3국 중재위에 응하지 않겠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따라서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강 장관은 스틸웰 차관보와 한미동맹 발전 방안과 한반도 비핵화·평화 프로세스, 지역 정세 등에 대해 긴밀히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특히 한일 갈등 상황과 관련해 "미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정부 당국자들의 방미 과정에서 미국 행정부 인사들은 한일 갈등과 관련해 "어느 한 쪽 편을 들기는 어렵다"면서도 '관여'(engage)의 필요성엔 동의했다고 한다. 스틸웰 차관보는 전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일본의 추가 보복조치가 예상되는 상황에 대한 입장을 묻자 "생각해보고 내일 말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강 장관을 예방한 후 약식 회견에서 간단한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틸웰 차관보는 방한 기간 한일관계와 한미일 협력 강화 방안 외에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관련 논의도 진행할 전망이다. 이란 인근 호르무즈해협 항행 선박 보호에 한국의 참여를 요청하고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 의제를 협의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스틸웰 차관보는 2박3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18일 태국 방콕으로 떠난다.

오상헌 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