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3558 0532019071753793558 01 0104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22296000 1563322470000 popular

유성엽·박지원 등 대안정치 결성…평화당 분당 수순

글자크기

반당권파 10명 의원총회 토론 후 '대안정치' 결성 발표

박지원 "이대로는 안 된다…탈당·분당·신당 아닌 변화와 희망"

반당권파, '제3지대' 결성 신속히 착수 vs 당권파, 자강 후 검토…좁혀지지 않은 이견

반당권파 오늘 오전 기자회견서 향후 계획 설명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오른쪽부터)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와 박지원 의원 (사진=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와 박지원 의원 등 평화당 반(反)당권파들이 별도의 정치 결사체를 구성했다. 당 진로를 놓고 당권파와 극심한 대립을 겪어온 상황이어서 사실상 분당 수순이라는 분석이다.

평화당의 행보와 비전 등을 두고 '제3지대'를 당장 모색해야 한다는 반당권파와 자강(自強) 후 '제3지대'를 결성해야 한다는 당권파 간 충돌이 도화선이 됐다.

유성엽 원내대표와 김종회·박지원·윤영일·이용주·장병완·장정숙·정인화·천정배·최경환 의원 등 평화당 반당권파 의원 10명은 17일 새벽 '대안정치 결성 발표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발표문에서 "우리 10명의 국회의원들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약칭, 대안정치)를 결성한다"며 "'대안정치'는 기득권 양당체제를 극복하고 한국정치를 재구성하기 위해 새로운 대안을 모색한다"고 밝혔다.

이어 "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변화와 희망의 밀알이 될 것을 다짐하며 뜻을 같이 하는 많은 분들의 동참을 호소한다"고 전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누구도 배제하지 않고 우리당 모든 의원들이 참여하도록 '이대로는 안 된다. 나부터 내려 놓고 외연을 넓혀 나가자'는 것"이라고 대안정치를 설명한 후 "탈당, 분당, 신당이 아니라 변화와 희망으로 더 커지도록 혁신해 나간다"고 말했다.

이같은 선언은 전날 오후 9시부터 2시간가량 진행된 당 의원총회 이후 뜻이 하나로 모이지 않자, 반당권파들이 별도의 회의를 통해 결정한 것이다.

의원총회에서는 내년 총선에서 살아남기 위한 제3지대 결성을 두고 반당권파와 당권파 간 이견이 증폭됐다.

반당권파는 미미한 존재감과 낮은 지지율 등을 이유로 새인물 영입이나 신당 창당 등을 통해 제3지대 결성에 신속히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는 먼저 당의 영향력을 키우면서 제3지대를 고민하자는 입장이다.

직접적인 분당 수순의 원인은 제3지대를 둘러싼 갈등이지만, 사실 이전부터 반당권파와 당권파 간 평화당의 행보나 정치철학에 있어 이견을 보여왔다.

당권파는 제3지대 결성을 신속히 촉구하는 주장이 반당권파들의 '당권투쟁'으로 보고 있다.

의원총회에는 평화당 의원 12명과 바른미래당 소속이지만 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장정숙 의원 등 모두 14명이 참석했다.

황주홍, 김경진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반당권파는 의원총회에서 정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가 제3지대 구성 논의에 착수하지 않으면, 그동안 물밑에서 준비한 창당을 추진한다는 방침이었다.

반당권파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당에 대한 입장과 향후 활동 계획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