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3080 0512019071753793080 01 0103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황교안 "文대통령, 檢개혁 외치며 검찰퇴행의 길로 가"

글자크기

"패스트트랙 수사 받으라는 것, 대놓고 야당 탄압하겠다는 것"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EXCO)에서 열린 대구 경제 살리기 토론회를 마친 뒤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입으로는 검찰개혁을 외치면서 실제로는 검찰퇴행의 길을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느 조직보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자리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사람이 정치적인 중립을 지킬 수 있겠는가"라며 "결국 대통령의 정치적 코드만 살피지 않겠냐는 우려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당에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으라고 하는데 대놓고 야당 탄압을 하겠다는 것이 아닌가"라며 "검찰을 권력 도구로 전락시키고 있다. 대통령은 즉각 윤 총장 임명을 철회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부의 경제정책 대전환을 재차 요구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지난 월요일 중소기업인들 만나 고충을 듣고 어제는 대구를 방문해 경제인들과 토론회를 가졌는데 최저임금 급등, 근로시간 강제단축, 반시장 정책, 과도한 규제로 기업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울분을 토했다"며 "정부의 잘못된 정책 때문에 기업이 망할 지경이라고 청와대에 가면 따져달라는 분이 많이 계셨다"고 말했다.

이어 "3년이상 취업하지 못한 청년이 17%에 육박하고, 구직활동을 포기한 이들도 처음으로 20%를 넘어서는 등 청년일자리 문제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며 "경제정책 대전환 없이는 기업도 청년도 살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서는 "외교로 풀어야 할 일을 무역전쟁으로 몰아가는 일본 정부의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우리나라도 피해를 보지만, 글로벌 경제는 물론 일본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한미일 공조가 흔들리면 동북아 정세도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 일본 정부는 누구에게도 도움되지 않는 경제보복을 지금이라도 즉각 철회하는 게 맞다"며 "우리 정부도 일본의 부당한 요구에 맞서되 기업·국민의 걱정이 해소되도록 조속히 외교적 해결에 힘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18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대통령-5당 대표 회담에 대해서는 "이번에 회담을 제안한 것도 오직 국익만을 생각한 결정이었다"며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면서 회담에 임해주셨으면 좋겠다. 국가적 위기극복의 계기를 마련해 국민들 불안·염려를 풀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