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1503 0512019071753791503 04 0403001 6.0.13-RELEASE 51 뉴스1 0

美국무부, 北 연합훈련 비난에도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기대"

글자크기

"비건 협상팀, 조용히 진전 내길 희망"

뉴스1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북한이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한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협상이 재개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이 오는 8월 예정된 '19-2 동맹' 한미연훈련을 비판하면서 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외무성 인사의 언론 성명을 봤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우리는 당연히 협상이 재개되길 기대하고 두 정상의 합의에 진전을 낼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논의하길 바란다"며 미국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최근 인터뷰에서 밝혔듯, 북한이 처음에 없던 아이디어를 갖고 대화 테이블로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이 축소 또는 연기되거나, 대화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국방부 소관"이라며 말을 아꼈다. 또 구체적인 실무협상 일정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그러면서 "비무장지대(DMZ)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졌던 대화와 만남에 대해 자신감을 갖고 있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그의 협상팀이 막후에서 조용히 진전을 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