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0989 0042019071753790989 02 0201001 6.0.10-RELEASE 4 YTN 0 popular

[자막뉴스] 공장 빌려줬더니...쓰레기만 버리고 도망갔다

글자크기

경북 영천에 있는 공장입니다.

공장 터와 건물에 온갖 폐기물이 가득합니다.

금속 보관 창고로 쓴다며 공장을 빌린 뒤 두 달 만에 쓰레기 창고로 만든 겁니다.

심지어 폐기물이 보이지 않도록 높은 철제 담장까지 쌓았습니다.

[공장 주인 : 3월에 구리나 비철금속 같은 걸 실내에 보관할 수 있는 큰 창고가 필요하다고 저한테 임대를 얻으러 왔습니다. 그리고 제가 5월 28일에 발견했을 때 지금 보신 이 상태가 돼 있었습니다.]

1km 남짓 떨어진 다른 공장도 사정은 같습니다.

이곳은 자동차 부품 공장으로 쓰이던 곳입니다. 문을 한 번 열어보겠습니다.

안쪽을 들여다보면 바닥부터 천장까지 폐기물이 빈틈없이 가득 차 있습니다.

쓰레기를 마구잡이로 집어넣다 보니 외벽이 부서져 위태롭기까지 합니다.

두 공장은 같은 사람이 빌렸는데, 조직적으로 폐기물이 버려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봉태 / 한국녹색환경협회 조직위원장 : 임차인을 앞에 내세워서 임차해서 폐기물을 투척하고 도주해버리니까…. 임차인이 모든 법적 책임을 떠안고 가니 위에 점조직 형태로 돼 있는 게 밝혀지지 않았어요.]

처리도 쉽지 않습니다.

쓰레기 창고로 변한 공장은 영천시에만 모두 8곳, 폐기물량은 5만4천 톤에 이릅니다.

당장은 지자체가 치운다고 하더라도 도망간 임차인이 확인되지 않으면 피해자인 공장 소유자가 비용을 내야 합니다.

[영천시 관계자 : 현재 상황에서는 행위자(임차인)에 대한 처벌이나 조치가 이행되지도 않았는데 대집행부터 할 수가 없다 보니까….]

의성 쓰레기 산, 평택항 컨테이너 쓰레기 수출에 이어 쓰레기 창고까지.

갖은 수법으로 마구 버려지는 폐기물에 우리 삶의 터전이 멍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이윤재

촬영기자: 전기호

자막뉴스: 박해진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화제의 뉴스]
폐밥솥에 넣어둔 현금 1,600만 원 찾은 경찰
김정은 벤츠 반입 경로는?…5개국 거쳐서 北으로
조현병 아들 버리고 '코피노'로 속인 비정한 부모
동부그룹 창업주 김준기, "음란물 보고 성폭행"
[영상] 머리에 못 박힌 고양이 목격…학대 의심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