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9957 0682019071753789957 03 0301001 6.0.10-RELEASE 68 동아일보 0 popular

정수기가 아닙니다… 맥주가 쏟아집니다

글자크기

LG전자 세계 첫 캡슐형 수제맥주 제조기 출시

동아일보

16일 LG전자가 서울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세계 첫 캡슐형 수제 맥주 제조기 ‘LG 홈브루’의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사진은 모델들이 홈브루를 소개하는 모습.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홈(Home)술’ 열풍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집에서 맥주를 만들어 먹는 가전제품까지 나왔다. 16일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캡슐형 수제 맥주 제조기인 ‘LG 홈브루’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정수기처럼 보이는 이 제품은 레버만 당기면 신선한 수제 맥주가 쏟아져 나온다.

수제 맥주 제조기의 등장은 최근 국내에서 불고 있는 수제 맥주 열풍과 관련이 있다. 실제 국내 수제 맥주 시장 규모는 2016년 311억 원에서 2018년 633억 원으로 매년 4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수제 맥주 전문 펍(PUB)이 많아지면서 수제 맥주 만들기에 직접 도전하는 일반인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 LG, 마니아 타깃 수제 맥주 제조기 출시


LG전자에 따르면 ‘홈브루’는 기업 간 거래(B2B) 없이 오직 맥주 마니아들만을 대상으로 한 제품이다. LG전자는 4년 전 첫 아이디어가 나온 이후 최고의 맥주 맛을 구현하기 위해 영국과 독일, 벨기에, 미국 등 맥주 강국들의 양조장을 찾았다. 2000번 넘는 시음을 거듭하며 버린 맥주만 30t이 넘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날 서울 중구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열린 제품 출시 행사에서 송대현 H&A사업본부장(사장)은 “이 제품에 관심을 가질 고객은 맥주 마니아”라며 “국내 시장에 먼저 출시하고 글로벌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주세법상 주류 제조 면허가 없는 회사는 맥주 시음행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날 행사는 ‘치외법권’인 영국대사관에서 진행됐다. 글로벌 첫 진출 국가는 미국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이 제품은 캡슐과 물을 넣으면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복잡한 제조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해 5L의 맥주를 만들어 낸다. ‘인디아 페일 에일(IPA)’ ‘페일 에일’ ‘스타우트’ ‘위트’ ‘필스너’ 등 인기 맥주 5종을 제조할 수 있다. 캡슐 커피와 개념은 비슷하지만 맥주 종류에 따라 제조에 9∼21일이 걸린다. 캡슐은 98년 전통의 몰트(싹이 튼 보리나 밀로 만든 맥아즙) 제조사인 영국의 ‘문톤스’사와 공동 개발했다.

관리서비스 3년을 포함한 일시불 가격은 399만 원이다. 5가지 캡슐 패키지는 각각 3만9900원이다. 송 사장은 “판매 수량이 많으면 제품 가격이 낮아질 수는 있지만 지금까지 연구비나 투자비가 많이 들어 초기 금액을 이렇게 책정했다”고 말했다.

○ ‘홈술’ 열풍에 ‘홈바(Home Bar)’ 매출도 급증


홈술 열풍에 집에서 술을 즐기는 관련 상품 매출도 크게 느는 추세다. 집을 술집처럼 꾸밀 수 있는 ‘홈바’ 상품이 관심을 받고 있다.

현대리바트에 따르면 홈바 형태의 가정용 식탁 매출은 2017년 기준 전년 대비 18.1% 증가한 데 이어 2018년(19.4%), 2019년(21.9%)까지 꾸준히 늘어났다. 구매 고객은 주로 20, 30대 젊은층으로 전체 고객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홈바 용도의 식탁은 일반 식탁 대비 20∼25cm 높이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여기에 상판을 추가한 확장형 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수제 맥주, 칵테일 등 집에서 직접 술을 만들어 마시는 사람이 늘면서 관련 인테리어 상품 매출도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동준 hungry@donga.com·강승현 기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