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9515 0202019071753789515 06 0602001 6.0.1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종합]`불청` 강수지X김윤정X양재진, `여름특집` 반가운 합류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불청' 강수지가 깜짝 출연하고 새친구 김윤정, 양재진이 합류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여름특집이 공개됐다.

이날 강수지가 1년 2개월 만에 '불청'으로 돌아왔다. 강수지는 '불청' 숙소에서 멤버들을 기다리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너무 오랜만에 오니까, 너무 좋은데?"라면서 "이 발걸음 아주 가볍게 왔다"고 고백했다. 또 "오늘 누가 오나? 다 왔으면 좋겠다. 다는 못 오겠죠"라면서 기대를 표했다.

이어 강수지는 "내가 이렇게 먼저 온 건 처음인데 다들 깜짝 놀라겠다"면서 들떴다. 그는 가만히 앉아 기다리는 대신 '불청' 숙소의 곳곳을 살펴보며 추억을 되살렸다.

이후 최성국과 박선영이 도착했다. 두 사람은 강수지의 등장에 반가움을 표하며 함께 먹거리를 준비했다. 특히 최성국은 "오는 거 얘기를 하지"라며 강수지에 친밀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강수지는 "내가 왜 너한테 얘기해?"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최성국은 강수지에게 "국진이 형은 뭘 해줘도 잘 먹지?"라며 근황을 물었다. 강수지가 불만 없다고 답하자, 최성국은 "국진이 형이 뭐 해준 적은 없지?"라고 되물었다.

이에 강수지는 "된장찌개"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국진이 백종원에게 배운 요리라는 것. 이를 듣던 최성국은 "진짜 시집 간 누나 놀러온 느낌이다"라며 재회 심경을 고백했고, 강수지는 "그럴 수 있지. 넌 날 좋아하잖아"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브루노와 최민용이 도착했다. 브루노는 이전보다 살이 빠진 모습으로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지난 방송에 뚱뚱하게 나와 가지고. 살 빼고 왔다"면서 단기 체중 감량 사실을 고백했고, "방송을 못 보겠더라"면서 부끄러워했다.

이후 브루노는 강수지가 유부녀라는 사실을 듣고 "원래는 싱글들만 나오지 않냐"면서 의문을 표하다가 "아, 그분이세요?"라며 깨달음을 얻어 웃음을 안겼다. 앞서 '불청'을 통해 성공한 커플이 있냐고 물었었다는 것.

다음으로 김광규가 도착했다. 김광규는 멤버들에게 "CF 축하한다"는 인사를 받아 궁금증을 안겼다. 그는 무슨 CF냐는 질문에 쓰고 있던 모자를 벗고 "모발~ 모발~"을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불청' 2부에서는 새친구들의 등장이 그려졌다. 새친구 김윤정과 양재진은 카페에 자리한 채 마중 올 멤버를 기다렸다. 특히 양재진은 '불청' 최초로 독서를 하며 마중을 기다리는가 하면, '투머치토커'로서의 자질을 보여 이목을 끌었다.

이후 구본승이 만남의 장소에 도착했다. 구본승은 먼저 김윤정이 있던 자리로 향해 정중히 인사했다. 김윤정은 앞서 이상형으로 밝혔던 구본승의 등장에 "'불청'에서 제 소원을 들어주셨다"며 웃음을 보였다.

이에 구본승은 "저희가 새친구 맞히기를 한다. 저는 제가 생각했던 그분이 제 앞에 계신 거다"라며 반가움을 표했지만, 정작 김윤정의 이름은 기억하지 못해 당황했다. '구마중'의 위기였다.

이어 구본승은 김윤정에 양해를 구하고 양재진이 있는 장소로 향했다. 구본승이 인사 후 "새친구 한 분이 더 계시다"고 고백하자, 양재진은 "그럴 줄 알았다. 자꾸 아까 화장실도 안 보내주시고 하셔서 뭘 꾸미고 계신 줄 알았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구본승은 양재진과 함께 김윤정에게 향했고, 두 사람에게 서로를 소개시켰다. 새친구들은 어색한 분위기에 소개팅 현장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 웃음을 안겼다.

이어 3부에서는 새친구들이 '불청' 숙소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끄러움 많은 새친구들은 '구마중'의 인도에 따라 모습을 드러냈다. 먼저 김윤정이 '불청' 여자 멤버들의 막내로 소개돼 반가움을 안겼다. 77년생인 최민용과 동갑이라고.

이에 강경헌은 몰래 숨어있다 김윤정을 놀래키면서 격한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는 "옛날에 같은 드라마를 했는데 한동안 같이 살다시피 했었다"면서 김윤정과의 인연을 고백했다.

다음으로 양재진이 인사했다. '불청' 멤버들은 양재진이 정신과 의사라는 소식에 깜짝 놀라며 반가워했다. 강수지는 "여자분들한테 엄청 인기 많으시지 않냐. 잘생긴 의사로"라고 덧붙여 양재진에 쑥스러움을 안겼다.

이후 '불청' 멤버들의 콩국수 먹방이 그려졌다. 강수지는 "선영이가 콩을 삶아와서 우리가 이 더운 여름에 콩국수를 먹게 됐다"고 설명했고, 다 함께 식사를 즐긴 후 새친구들과의 이야기에 나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