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9358 0562019071653789358 05 0501001 6.0.10-RELEASE 56 세계일보 0

'후배 폭행으로 1년간 출전 정지' 이승훈 "징계 과도"…대한체육회에 재심 청구

글자크기
세계일보

연합뉴스


후배를 폭행한 정황이 밝혀지면서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로부터 1년간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던 강원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1·사진)이 ”징계가 과도하다”며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청구했다.

체육회 관계자는 16일 ”이승훈이 징계 수위가 지나치다며 전날 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인 이승훈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의 빙상연맹 특정감사를 통해 해외대회 참가 기간에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과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빙상연맹 관리위는 지난 4일 회의를 열고 이승훈에 대해 스포츠공정위 규정 27조 및 31조 조항에 따라 출전정지 1년의 징계를 내렸다.

이승훈이 재심을 요청함에 따라 공정위원회는 60일 내 기각 및 징계 감경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