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9242 0032019071653789242 02 02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대전 시내버스 17일 정상 운행…노사 임금 4% 인상 합의(종합)

글자크기

무사고 수당 월 11만원…파업 돌입 7시간여 앞두고 협상 타결

연합뉴스

대전 시내버스 노사협상 타결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대전 시내버스 노사가 마라톤협상 끝에 임금 인상률 등에 전격 합의하고 김희정 대전시지역버스노조 위원장(왼쪽 두 번째), 김광철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오른쪽 두 번째),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7.16 soyun@yna.co.kr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김소연 기자 = 17일 예고됐던 대전 시내버스 노조 파업이 철회됐다.

대전 시내버스 노사는 파업을 하루 앞둔 16일 마라톤협상 끝에 임금 4% 인상 등에 전격 합의했다.

이로써 우려했던 12년 만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

김희정 대전시지역버스노조 위원장과 김광철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이날 오후 10시 10분께 서구 탄방동 버스운송조합 회의실에서 임금 및 단체협약 합의서에 서명했다.

17일 오전 5시 30분 첫차 운행 중단을 7시간 20분 앞둔 시점이자 2차 조정회의 돌입 약 8시간 만이다.

노사 양측은 마라톤협상 끝에 임금 4.0% 인상과 무사고 수당 월 11만원 지급 등을 골자로 한 조정안에 합의했다.

임금인상률에서 사측은 3.6%를 고수했으나 노조의 4.0% 인상 요구를 수용했고, 무사고 수당 월 15만원을 요구하던 노조도 한발 물러섰다.

내년 1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시프트 근무제를 도입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합의했다.

시프트 근무제는 현재처럼 일단 하루 9시간씩 주 5일 동안 45시간 일하고, 주 52시간까지 여유 있는 나머지 7시간은 배차 등을 조정해 추가 근무하는 방안이다.

김희정 위원장은 "최종 합의 내용이 좋고 나쁨을 떠나 노사가 합의를 이뤄낸 것 자체에 만족한다"며 "시민에게 불편을 주지 않은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사가 양보하고 대전시가 관심을 가져 파업이라는 극단으로 가지 않았다"며 "정년 연장 등 나머지 과제는 하나씩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손 마주 잡은 노사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대전 시내버스 노사가 마라톤협상 끝에 임금 인상률 등에 전격 합의하고 김희정 대전시지역버스노조 위원장(왼쪽)과 김광철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오른쪽)이 악수하고 있다. 가운데는 허태정 대전시장. 2019.7.16 soyun@yna.co.kr



이날 협상은 임금인상률과 무사고 수당을 놓고 막판까지 진통을 거듭했다.

노사는 합의문 문구를 놓고도 고성을 주고받는 등 한때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으나 파업은 막아야 한다는 데 공감해 막판에 극적 합의에 이르렀다.

대전시도 노사 협상을 적극 중재하면서 양측을 설득했다.

허태정 시장은 노사 합의 직후 회의장을 찾아 양측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허 시장은 "여러 가지 쟁점이 있었지만, 노사가 시민 우선이라는 가치에 부합해 한발씩 양보해 합의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노사가 지혜롭게 양보해 합의에 이를 수 있었던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