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8785 1082019071653788785 06 0601001 6.0.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검법남녀2' 정재영, 노민우 또 다른 인격 알았다...오만석 위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정재영이 노민우의 또 다른 인격을 알아냈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27, 28회에서는 백범(정재영 분)이 장철(노민우)의 집을 현장감식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범은 도지한(오만석)의 요청을 받고 장철의 집을 현장감식 했다. 도지한은 범행 장면이 그려진 일기장이 발견되자 바로 압수수색 사후영장을 청구했다.

도지한은 은솔(정유미)에게 연락해 장철이 닥터케이임을 전하며 장철 검거는 이전의 범인 검거와는 다를 것이라고 했다. 은솔은 장철이 성진그룹은 물론, 동부지검 윗선까지 연결되어 있음을 알게 됐다.

은솔은 도지한이 장철을 쫓는 동안 도지한에게 배당된 강준서 사건을 수사했다. 하지만 강준서에게서 아무 것도 검출되지 않고 피해자 안지혜의 신상까지 털리면서 난항을 겪었다.

안지혜는 은솔에게 강준서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없던 일로 하겠다고 나섰다. 은솔은 최선을 다해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강동식(박준규)도 이대로 고소를 취하하면 강준서 쪽에서 무고죄를 들먹일 것이라고 했다.

백범은 장철에게 당한 박영수 시신을 2차 부검했다. 그러나 다시 부검을 해도 나오는 것이 없었다. 백범은 답답해 하며 "박영수 씨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어요"라고 물었다.

도지한은 장철과 연관된 이만수를 찾아가 추궁을 했다. 이만수는 입을 열지 않았다. 도지한은 장철이 국세청 직원을 죽였다고 얘기했다. 이만수는 모르쇠로 일관하다가 "사람 죽이는 살인마는 아니다. 철이가 그럴 리 없다"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지한은 장철과 갈대철(이도국) 사이의 연결고리도 알게 됐다. 장철이 벌교에서 한주병원으로 온 시기가 갈대철이 벌교지청에서 동부지청으로 온 시기와 같았던 것.

갈대철은 도지한이 벌교 출장 계획을 올리자 결재해주지 않고 도지한을 불러들였다. 도지한은 갈대철이 결재해주지 않아도 벌교에 갈 기세였다. 갈대철은 은솔까지 들먹이며 도지한을 막으려고 했지만 소용없었다.

한수연(노수산나)은 장철의 일기장을 살피다가 이상한 점을 발견하고 백범에게 보고했다. 백범은 샐리(강승현)의 도움으로 박영수 타살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었다.

그 시각 도지한은 장철의 어린시절 집을 찾아갔다. 장철이 집 안에 숨어 있었다. 백범은 도지한에게 연락해 타살 가능성에 대해 전하며 장철 안에 다른 인격이 존재하는 것 같다는 얘기를 해줬다.

장철은 도지한을 뒤에서 가격한 뒤 휴대폰을 들고 "오랜만이네요. 백범 씨"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