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8496 0032019071653788496 05 0507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34177463

kt, 두산 꺾고 잠실 징크스 탈출…배제성 4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역투하는 배제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kt wiz가 배제성의 호투를 발판으로 두산 베어스를 꺾고 올 시즌 첫 잠실구장 승리를 따냈다.

kt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두산을 7-2로 제압했다.

kt는 3연승을 달리며 5강 진입을 향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 승리로 kt는 잠실구장 9연패도 끊어냈다. 이강철 kt 감독 올 시즌 부임 후 9전 10기 끝에 잠실 승리를 맛봤다.

kt는 두산 상대 전적을 6승 4패로 더욱 벌렸다.

kt 선발투수 배제성은 5⅓이닝을 2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2실점으로 지키며 시즌 4승(7패)째를 수확했다. 사사구를 7개나 내줬지만, 대량 실점은 피했다.

반면 두산의 세스 후랭코프는 2이닝 만에 4실점으로 무너지며 불안감을 이어갔다. 후랭코프는 최근 3연패에 빠지면서 4승 6패로 전반기를 마쳤다.

kt는 1회 초 1사 1, 3루에서 유한준의 땅볼로 선취점을 냈다. 다음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도 우월 2루타로 추가점을 냈다.

두산은 1회 말 최주환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추격했다.

연합뉴스

kt 윤석민 도망가는 솔로포
[연합뉴스 자료사진]



kt는 2회 초 윤석민의 좌월 솔로포로 다시 앞서갔다. 윤석민의 통산 100번째 홈런이다.

이어진 무사 2루, 이준수의 희생번트 때 후랭코프의 실책이 나오면서 kt는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심우준은 우전 적시타로 점수를 4-1로 벌렸다.

배제성은 3회 초 흔들리며 위기를 맞았다.

타자 4명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밀어내기로 1점을 헌납했다. 그러나 1사 만루에서 김재환을 병살타로 요리하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kt도 4회 초 2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오태곤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kt는 6-2로 달아났다.

배제성은 6회 말 볼넷과 사구로 1사 1, 2루에 몰린 뒤 마운드에서 내려갔지만, 불펜 전유수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kt는 7회 초 1사 2루에서 조용호의 우월 2루타로 1점 보탰다.

kt 타선은 총 12안타를 합작했다. 두산 타선은 2안타에 그쳤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