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8342 1082019071653788342 06 0601001 6.0.12-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하하, 셋째 득녀 소감 "별은 나의 슈퍼 히어로, 미안함에 눈물" [★해시태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가수 하하가 셋째 득녀 소감을 전했다.

하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감사합니다. 우리 막내딸 송이는 2019.7.15 pm 12:47분에 엄마의 품에 안겼어요. 고은이와 송이는 건강합니다"라며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어제는 경황이 없어서 고은이 옆만 지켰어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철딱서니 없는 꼬마녀석이 다둥이 아빠의 삶을 살아가려 또다시 출발선에 섰어요. 한없이 기쁘고 감동이면서 한편으로 무겁고 비장해집니다"라며 "미완성인 인간 남자 하나가 미완성을 완성시키는 과정에서 힘듬과 어려움은 당연히 있겠지만 그걸 다 덮어버릴 만큼 큰 행복 하나가 있다는 걸 알기에 희망찬 첫 발걸음을 떼어봅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김고은 제 와이프, 내 아내 슈퍼 히어로입니다. 분만실에서 떠는 저의 모습을 보며 오히려 씩씩하게 웃어보이던 우리 히어로님. 정말 무지하게 존경합니다"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모든 아버지들은 공감하시겠지만 분만실에서 아빠들이 할 수 있는건 오로지 기도뿐이에요. 대신 아파줄 수도 없고, 의사 선생님을 도울수도 없어. 가늠하지도 못할 해산의 고통을 바라보면서 아무것도 해주지 못하는 미안함이 쌓여 터져서 저도 울었어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하하는 "고은아, 오늘잡은 두 손 절대 놓지말자. 내 평생 소원이었던 슈퍼 히어로의 꿈을 대신 이뤄줘서 고마워. 난 너무 부족한 남편이야"라며 "행복함에 결핍이 있었던 날 채워주고 가족을 만들어줘서 너무 진심으로 감사해. 이정도면 내 재산 넘길 수 있어. 여보 완전 사랑해"라고 재치있게 애정을 표현했다.

하하-별은 지난 2012년 결혼해 2013년 첫 아들 드림 군을, 2017년 둘째 아들 소울 군을 낳았다. 이어 지난 15일 오후 셋째 딸 출산으로 다둥이 가족이 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하하 인스타그램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