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8011 0432019071653788011 02 0201001 6.0.10-RELEASE 43 SBS 0 popular

삼바 분식회계 혐의 '첫 구속영장'…수십억 횡령 혐의도

글자크기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16일) 김태한 삼성 바이오 대표를 비롯한 세 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증거인멸 혐의가 아닌, 핵심 분식회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임찬종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와 최고재무책임자 김 모 전무, 그리고 심 모 상무에 대해 분식회계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이 아니라 분식회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지난해 11월 수사 착수 이후 처음입니다.

검찰은 김 대표 등이 2015년 삼성 바이오에 대한 회계처리 기준을 부당 변경해 회사 가치를 약 4조 5천억 원 부풀렸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삼성 바이오의 코스피 상장도 조작된 재무제표를 바탕으로 이뤄져 상장 사기에 해당한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김 대표와 최고재무책임자 김 모 전무에 대해서는 횡령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두 사람이 삼성 바이오 상장 성공 대가로 수십억 원을 받았는데, 규정에 없는 급여일 뿐만 아니라 이사회도 통과하지 않아서 횡령에 해당한다는 겁니다.

지난 5월 검찰이 김 대표에 대해 청구했다 기각된 구속영장의 증거인멸 혐의도 이번에 다시 포함됐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 바이오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할 말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삼성 바이오가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과 관련해 회사 가치를 부풀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계속 수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박정삼)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