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7943 0022019071653787943 02 02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77480000 1563349715000 popular

정두언 전 의원이 남긴 유서엔 "가족에게 미안하다"

글자크기

김용태 의원 기자들에게 전해

중앙일보

16일 오후 4시 25분쯤 정두언 전 의원이 서울 홍은동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홍은동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정두언(62) 전 새누리당 의원이 남긴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정 전 의원의 시신은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됐다.

평소 정 전 의원과 친분이 있던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세브란스병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전 의원의) 딸이 유서를 확인했는데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고 (다른) 특별한 내용은 없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었다.

김 의원은 "정 전 의원과 워낙 막역한 사이였다"며 "우울증이 있었는데 정치하는 사람치고는 우울증 없는 사람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정 전 의원은 과거 한 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험이 있다. 하지만 다행히 실패했고 이후 정 전 의원은 ‘다시 태어난 삶’이라며 제2의 생을 살았다고 한다. 지난해 말에는 서울 마포구에 일식집을 차리기도 했고 사고가 나기 하루 전까지도 방송, 라디오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했다.

정 전 의원과 친분이 있는 관계자들은 그가 최근까지 정치보다는 음반이나 식당 업무, 방송 등에 더 관심이 많았다고 했다.

병원을 찾은 한 보좌관은 "식당(일식집)이 잘 안 됐다고 우울하다고 할 사람은 아니고. 거기 장사 잘됐다. 워낙 아는 사람 많으니까 평일 저녁 가보면 사람 많았다"고 기억했다. 이어 "방송 한 번도 안 쉬고 멀쩡하게 지냈는데…"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오후 7시 50분쯤 병원을 찾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우울증 있긴 했는데 강한 의지가 있는 분이었다.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유족 측은 부검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의 빈소는 17일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이태윤·신혜연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