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7746 0372019071653787746 06 0602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태양의 계절’ ‘양실장’ 서경화는 누구? 윤소이, 귀국한 오창석과 대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양지그룹이 위기를 맞았다.

16일 방송된 KBS2 '태양의 계절'에서는 귀국한 오태양(오창석 분)을 마주친 윤시월(윤소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국으로 떠난 오태양과 채덕실(하시은 분)은 한국으로 딸 샛별이와 함께 귀국했다. 오태양은 미국에서 큰 성공을 거뒀고, 채덕실은 나날이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엄마 임미란(이상숙 분)에게 “너무 행복해서 매일 눈물이 날 지경”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광일(최성재 분)의 풋백옵션 제안으로 양지그룹은 위기를 맞았다. 최태준(최정우 분)은 위기에 빠진 양지를 위해서는 계열사를 처분해야 한다고 말했고, 그 중에는 양지건설도 포함되어 있었다. 박재용(유태웅 분)과 박민재(지찬 분)는 최광일의 위기를 기회로 삼았고, 그를 몰아내고 박민재가 그 자리에 오를 것이라고 계략을 꾸몄다.

한편 양남경(서경화 분)의 정체는 궁금증을 샀다. 양집사는 조카를 위해 뭐든지 다 할 수 있다는 듯한 태도를 보였고, 박민재와 홍지은(김주리 분)의 아들 지욱이를 통해 장정희(이덕희 분)의 심기를 건드렸다.

위기에 빠진 양지를 살리기 위해 윤시월과 장월천(정한용 분)은 고군분투했다. 윤시월은 아들 지민이와 함께 공원에 나왔다가 귀국한 오태양과 딸 샛별이를 마주쳤다. 서로를 알아본 두 사람은 멈칫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