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5855 0372019071653785855 06 0602001 6.0.9-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POP이슈]'키마이라' 성추행 피해자 "제작사 측의 2차 가해 있었다" 폭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고명진 기자]드라마 ‘키마이라’의 제작진 회식 자리에서 발생한 성추행 사건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제작사 JS픽쳐스 측의 2차 가해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24일 이후 성추행 가해자인 조연출 A씨가 B씨를 상대로 공식 사과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사과는 지난달 29일 촬영장의 깊은 풀숲에서 연출감독, 촬영감독, 조명감독, 소품팀장 등 몇몇 주요 보직자들만 모인 자리에서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

B씨는 복수의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촬영이 끝나고 스태프들이 모인 자리에서 사과를 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제가 원한 자리와는 다르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B씨는 “프로듀서 C씨가 30일 촬영 중 나를 불러 ‘서로 간의 오해고 뭐고 당장 지금 뭘 원하는지 말하라’고 압박했다. 피해자인 나에게 ‘쌍방’이라던지 ‘피하지 않은 너의 잘못’ ‘앞으로 무서워서 드라마를 하겠니’라고 2차 가해를 했다”고 폭로했다.

B 씨는 “‘키마이라’의 대본에는 성희롱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자는 취지의 가이드도 붙어 있고, 그 내용 중에는 피해자가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사건이 왜곡되거나 확대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인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잘못된 언론 보도 내용도 바로 잡혀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제작사 JS픽쳐스의 ‘키마이라’ 제작팀은 단체 대화방에 “해당 프로듀서의 잘못된 언사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고, 피해의 정도의 심각한 사안으로 판단돼 해당 프로듀서를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킨다. 이후 인사위원회를 열어 자초지종을 파악한 뒤 해고를 비롯,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2차 가해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지난 15일 연출자인 김도훈 PD는 “피해자의 글을 읽고 나서 정상적인 일정대로 촬영을 진행하는 것은 도덕적으로 용인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했다. 팀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이후의 사태를 제대로 마무리하지 못한 저의 부족함에 용서를 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키마이라'는 지난 13일 B씨가 하차한 이후 제작이 중단된 상태다. '키마이라'는 팀 재정비, 일정 조정, B씨에 대한 위로와 사과 절차를 거친 뒤 촬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키마이라'는 세 주인공이 1984년 연쇄살인 사건 '키메라 사건'의 발단이 된 폭발 사고가 2019년 비슷한 형태로 다시 일어나게 되자 진범인 '키메라'를 찾기 위해 두 사건 사이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