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78430 0032019071653778430 02 0203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57749000 1563257757000 popular

'케어' 박소연 대표 또 고발당해…"모금액 2억원 횡령"

글자크기
연합뉴스

박소연 케어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동물권 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모금액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또 고발당했다.

동물보호 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16일 박 대표의 업무상 횡령 혐의를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박 대표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동물사랑실천협회(현 '케어')를 운영하며 보호소 이전을 위한 '땅 한평 사기 모금 운동'을 전개, 회원 519명에게서 받은 약 1억4천390만원을 포함해 총 모금액 약 2억122만원을 모금 목적과 상관없는 도심 내 입양센터 등을 설립하는 데 썼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대표는 땅 사기 모금액을 본인 개인 명의 계좌로 전부 이체한 뒤 그중 1억여원이 예치된 자신의 통장을 담보로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해 사용했다"고 밝혔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회원들의 실제 모금액이 1억4천여만원에 이르렀으나 박 대표가 2014년 케어 총회 때 5천600여만원밖에 모금되지 않았다고 정산 내역을 허위로 작성해 보고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는 명백한 회계 부정"이라며 "차액 8천700여만원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밝히기 위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대표는 올해 초에도 동물보호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고발당한 바 있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구조 동물을 안락사시킨 혐의를 받는다. 후원금 중 3천300만원을 개인 소송을 위한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쓰고 동물 보호 명목의 기부금 일부를 목적과 다르게 사용한 혐의도 적용됐다.

사건을 담당한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5월 박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