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75060 0372019071653775060 06 0602001 6.0.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서태지 처음 본 느낌" '최파타' 봉태규X박진희X이기우의 '닥터탐정' 자신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박진희, 봉태규, 이기우가 '닥터탐정'을 앞두고 완벽한 케미를 선보였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드라마 '닥터탐정'의 주연 배우 박진희, 봉태규, 이기우가 출연했다.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신종 메디컬 수사물.

최화정은 봉태규를 보더니 "화면이 훨씬 낫다"고 인사했다. 그러자 봉태규는 "연예인한테 최고의 칭찬이다"고 했고 박진희 역시 "배우상이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봉태규는 "오늘 들은 말 중에 제일 기분 좋다"고 연신 좋은 심경을 전했고 최화정은 "실물이 그렇게 마른 지 몰랐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기우는 '닥터탐정'에서 재벌3세 악역 최태영 역을 맡았다. 그는 "나쁜 놈으로 나온다. 악역이 재밌다 평소에 사람을 괴롭히기 쉽지 않은데 극중에서 할 수 있지 않나. 악역을 위해 심기일전하고 있다"고 악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앞서 봉태규는 지난해 드라마 '리턴'에서 악역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DJ 최화정은 이기우에게 악역 연기에 도움을 주냐고 질문했고 이를 들은 봉태규는 "악역도 다양하지 않나. 제가 '리턴'에서 했던 악역은 저급한데 이기우씨는 재벌3세에 직접 몸을 쓰지 않고 주변에서 해준다. 저는 굳이 나쁜 짓을 직접 해야 적성에 풀리는 역이었다"며 "그래서 도움을 줄 게 없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17일 '닥터탐정'을 비롯해 지상파 3사가 동시에 드라마를 시작한다. 이에 대해 박진희는 "굉장히 페어플레이 할 수 있어서 좋다. 사실 좀 신경쓰일 텐데 제 작품이니까 그럴지는 모르지만 '괜찮다. 됐다' 싶다. 오히려 저는 화이팅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뒤이어 봉태규는 "무엇보다 재밌다. 제가 서태지와 아이들이 처음 나왔을 때 '뭐지' 했던 느낌이 있는데 우리 드라마가 그런 느낌이다. 촬영도 다큐멘터리를 하셨던 분이라 앵글도 다르고 날것 느낌이 난다"고 '닥터탐정'을 극찬하기도.

최화정은 과거 봉태규와 만났던 경험에 대해 폭로했다. 그녀는 "봉태규 씨 결혼 전에 유흥가에서 봤다. 저도 아는 척 안 하는데 반가워서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봉태규'라고 불렀다"고 말했고 봉태규는 "정말 깜짝 놀랐따. 누가 내 이름을 부르는 것도 놀라운데 그게 또 최화정 선배님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최화정은 "그런 시절도 있었는데 어느새 결혼도 해 아이가 있다"며 그때와 그대로인 동안 비결에 대해 질문했고 봉태규는 "편해져서 그런 것 같다. 결혼하기 전에는 여러 일들도 있었는데 결혼하면서 안정적으로 바뀌었다. 편해졌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시청률 공약에 대한 질문에는 배우들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그러자 한 청취자는 키가 큰 이기우가 16cm 킬힐을 신고 서장훈과 함께 인증샷을 찍으면 어떠냐'고 제안했고 이기우는 웃으면서 흔쾌히 승낙했다.

그는 "1위하면 서장훈 형님을 찾아가서 인증샷을 찍겠다"고 했고 이를 들은 봉태규는 "그럼 제가 그 가운데에 서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희는 '닥터탐정'이 실화를 바탕으로 사회고발을 한다는 점에 대해 "저도 찍으면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다보니 실제 그 이야기를 겪은 분들이 보실 거 아닌가. 그분들이 봐도 부끄럽지 않은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소신을 밝혔다.

박진희와 봉태규는 각각 두 아이의 엄마 아빠이기도 하다. 박진희는 "큰 애가 6살이고 둘째가 2살이다. '리턴'할 때 임신 중이었는데 봉태규 씨가 엄청 걱정해주고 챙겨줬다. 역할 자체가 어두웠는데 많이 챙겨줬다"고 봉태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첫째가 딸이라 그런지 감성적이다. 광주에서 사는데 서울에서 촬영하니까 딸을 많이 못 봤다. 딸을 만나러 간다니까 '엄마가 온다니까 너무 울렁거려. 낙지가 움직이는 것 같아'라고 하더라. 말하는 게 예뻐서 마음이 위로가 된다"고 했다.

그러자 봉태규는 "시하는 다섯 살인데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지 않았나. 제가 드라마 촬영 때문에 거의 매일 나가니까 시하가 '왜 혼자 가?', '왜 나 안 데리고 가냐'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박진희는 이기우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만화를 찢고 나온 사람이 저런 거라는 걸 처음 알았다. 만화 속 주인공이 실제로 나온다면 저런 느낌이었다 싶었다. 세 작품째 하면서 적응 된다. 너무 적응 안 되는 건 볼 때마다 잘생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동생이나 언니가 있었으면 소개해줬을 거다"고 극찬했다. 봉태규 역시 "술 한 잔 하면 더 드러난다. 이 사람이 어떤 농담을 하는지에 따라 어떤 사람인지가 보인다고 본다. 그런데 농담을 할 때조차 예의 바르다"고 덧붙여 이기우의 미소를 유발했다.

한편 SBS '닥터탐정'은 오는 17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