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73064 0512019071653773064 01 01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윤소하 "경찰 출석 거부 한국당…나경원부터 조사받길"

글자크기

"궁색한 변명 그만두고 경찰 바로 출석하라"

뉴스1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패스트트랙 고발 관련 경찰 출석을 한다. 2019.7.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16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과정에서 몸싸움을 빚은 뒤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은 궁색한 변명을 그만두고 경찰에 바로 출석하라"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부터 솔선수범해 조사를 받기 바란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렇게 밝히며 "방탄국회는 기대하지 마라. 헌법상의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은 그런 불법행위를 보호하기 위해서 존재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제1 야당답게 떳떳하게 나서시길 바란다"며 "우리 정의당도 경찰의 출두요구에 당당히 응한다. 그런데 100석이 넘는 제1 야당 한국당이 상임위 활동이라며 수사 계획서를 요구하면서도 경찰 출석을 거부하는 건 도대체 무슨 행동인가"라고 했다.

이어 "동료 의원을 감금해놓고 소환에 두 번이나 응하지 않는다니 국민 보기에 민망한 수준"이라며 "수사에 응한다고 국회의 독립성을 포기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국회의원이라는 이유로 수사에 응하지 않는 게 특권이고 갑질"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잠시 후 저는 영등포경찰서에 출두한다. 자유한국당이 저를 폭력행위 등으로 고발했기 때문"이라며 "지난 4월 불법적으로 국회 곳곳을 점거하고, 회의를 방해하며 폭력까지 행사한 당사자들로부터 당한 고발"이라고 했다.

아울러 "누차 밝혔듯이 저는 4월 합법적인 패스트트랙에 대한 한국당의 불법적인 폭력 행위와 관련한 모든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저 뿐만 아니라 이 사건과 관련된 정의당의 모든 의원 및 보좌진, 당직자들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경찰에 요청한다. 4월 국회에서 벌어진 자유한국당의 국회 파괴행위와 관련하여 철저한 무관용 원칙으로 일관하기 바란다"며 "국회 회의방해, 의원감금에 대해 국회선진화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se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