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71804 0182019071653771804 01 0104001 6.0.9-release 18 매일경제 52041027

민주 "한국당, 추경 볼모로 패스트트랙 `방탄국회`"

글자크기
매일경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6 [서울 = 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가로막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볼모로 '방탄국회'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표결을 저지하기 위한 민주당의 원내 전략을 방탄국회라고 몰아붙이는 한국당 주장에 맞불을 놓은 셈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착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나쁜 정쟁으로 그만 괴롭히기 바란다"며 "추경 발목잡기는 참 나쁜 민생 발목잡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생을 버리고 정쟁을 선택하고, 추경을 버리고 방탄국회를 선택한 한국당의 어처구니없는 정쟁을 강력히 비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전날 당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발언을 겨냥해 세월호 참사를 언급한 데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세월호 막말이 참 개탄스럽다. 과연 이들이 대한민국 국민이고 정치 세력인지 의문"이라며 "이들에게 애국은 선거 승리를 위한 수단일 뿐 외세를 등에 업고 자신의 이익만 좇는 정략만 있다"고 질타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