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9581 0232019071653769581 03 0301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41859000 1563241877000 popular

신동빈 회장, 사장단 회의 참석…日 질문엔 '묵묵부답'(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16일 오전 하반기 롯데 사장단 회의(Value Creation Meeting·VCM) 참석을 위해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찾았다.


이날 오전 8시 50분께 롯데월드타워에 도착한 신 회장은 최근 일본 출장 결과를 묻는 질문에 대해 손사래를 치며 말을 아꼈다.


이어 기자들이 신 회장에게 일본과의 가교 역할을 할 방안이 있는지와 불매운동이 롯데그룹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서도 질문을 던졌지만 무응답으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이달 5일부터 15일까지 일본을 찾아 정·재계, 금융계 관계자들을 만났으며 이 과정에서 한일관계 관련 이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개인적 친분도 있어 '민간 외교관' 역할도 기대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이달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VCM을 진행한다. 롯데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내부로부터의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신 회장의 의지를 바탕으로, 기존 일방향 전달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던 사장단 회의를 지난해부터 상호 소통하고 논의하는 방식의 VCM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롯데는 상반기 VCM은 모든 계열사가 모여 그룹의 새해 목표 및 성장전략, 최근의 이슈사항 등을 공유하는 자리로, 하반기 VCM은 사업군별로 모여 각 사의 현안 및 중장기 전략을 공유하고 시너지 창출을 모색하는 자리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VCM은 역시 4개 사업부문(BU)별로 진행된다. 16일부터 식품, 유통, 화학, 호텔·서비스 BU 순서로 진행된다. 신동빈 회장과 롯데지주 대표이사, 사업군별 BU장 주재 하에 해당 BU의 계열사 대표이사와 임원들이 참석한다. 각 사별로 중장기 전략을 발표하고, 참석자들은 이를 바탕으로 주요 이슈 및 그룹 차원의 시너지 창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통합 세션이 마련돼 사업군별로 논의된 내용을 그룹 전반에 공유한다. 이 날에는 지난 4일간의 VCM 참석자들이 모두 모이며, 롯데카드·롯데손해보험 등 롯데의 금융부문 4개사도 참석한다. 매각이 결정되긴 했지만 향후에도 롯데와의 시너지 창출을 지속 모색해 나간다는 차원이다. 통합 세션에서는 사업군별 대표 계열사가 사업 전략을 다시 한번 발표하고, 이에 대해 다같이 논의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