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6428 0102019071653766428 04 0401001 6.0.10-RELEASE 10 서울신문 0

히틀러 ‘나의 투쟁’ 문신했다 해고당한 독일 버스기사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의 투쟁’ 문신 - 독일의 저가형 장거리버스 플릭스버스 운전기사가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자서전 ‘나의 투쟁’ 문신으로 논란이 됐다. 회사는 이 기사를 해고했다. 2019.7.16 트위터·플릭스버스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저가 장거리 버스인 플릭스버스(Flixbus) 운전기사가 두 번의 세계전쟁을 일으키고 유대인을 무차별 학살한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자서전인 ‘나의 투쟁’(Mein Kampf)을 문신으로 새겼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15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플릭스버스는 보도자료를 내고 “문신이 발견된 기사의 운행을 즉시 중단하고 해고했다”고 밝혔다.

프랑스인 승객은 프랑스 남부에서 출발해 이탈리아 북부 베르가모로 향하는 플릭스버스를 탔다가 운전기사의 ‘나의 투쟁’ 문신을 촬영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플릭스버스는 해당 기사를 그만 두게 한 것으로 보인다.

독일 형법은 공공장소에서 나치 구호와 상징물을 사용하면 처벌하는 조항을 주고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