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4604 0092019071653764604 01 0104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33787000 1563233800000 popular

조국, '日 대응' 보도자료 정부 발표 전 개인 SNS에 공개 논란

글자크기

15일 페이스북에 산업부 '日 대응' 자료 게시

출입기자단 배포 시간보다 14분 먼저 공개

野 "국정 총괄하는 왕수석", "문서 유출" 비판

靑 "산업부 논의 마치고 즉시 공개 결정된 문서"

조국, 활발한 SNS 대일 여론전…게시물 13개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오른쪽) 민정수석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07.15.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 수출 규제 대응과 관련한 정부 보도자료를 해당 부처보다 먼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조 수석은 지난 14일 오후 5시 13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日 수출규제조치 WTO 일반이사회에서 논의 예정'이라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오는 23~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WTO 일반이사회에서 일본 수출 규제 조치의 문제점과 부당성을 적극 설명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자료였다.

그런데 산업부는 이 자료를 14일 오후 5시27분 출입기자단에 배포했다. 자료가 발표되기 전 청와대 수석의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먼저 공개가 된 것이다.

조 수석은 산업부 관계자도 함께 있는 SNS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미리 올라온 자료를 페이스북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야당은 해당 업무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는 조 수석이 먼저 자료를 SNS에 게시한 것은 문제라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언제부터 산업부의 업무가 민정수석 소관이던가"라며 "경제수석이라면 몰라도 민정수석이 관여할 일은 아니다. 본인을 청와대와 국정을 총괄하는 ‘왕수석’이라고 인식하는 오만함이 여과없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선 조 수석의 게시물이 '문서 유출'에 해당한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청와대는 해당 자료가 '즉시 공개' 대상이어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조 수석이 올린 게시물에 대해 "한국 경제의 중요 부분에 타격을 주려는 경제 전쟁이 일본 정부에 의해 개시됐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산업부와 청와대 정책실 간의 논의가 종료되고 즉시 공개 결정된 문서임을 보고받고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수석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적극적인 대일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13개의 게시물을 올렸다. 대부분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이나 언론 보도를 링크한 것들이지만 일본에 대한 분노감을 우회적으로 표시한 게시물도 있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SBS 드라마 '녹두꽃' 마지막 회를 보는데, 한참 잊고 있던 이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나왔다"며 유튜브에 올라온 '죽창가'를 공유했다. 죽창가는 고(故) 김남주 시인이 작사한 곡으로 1894년 동학농민혁명 당시 일본에 맞선 의병과 민초들의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다.

이 같은 적극적인 SNS 활동을 놓고 진보 진영 일각에서도 쓴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5일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조 수석이 죽창가를 언급한 것에 대해 "우리가 고민하지 않고 노래 부르고, 페북질하고, 이런 것들이야 공감은 가지만 전략가들이 할 일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은) 그렇게 할 수도 있고, 내 생각에는 정치가들은 그럴 수 있다만, 지금은 전략가가 필요한 시기다. 아주 냉철하게 봐야 된다"고 덧붙였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