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3734 0722019071653763734 04 0401001 6.0.9-release 72 JTBC 0

아프간서 탈레반 매설 폭탄 터져…결혼식 하객 참변

글자크기

13명 사망·18명 부상…어린이도 포함



[앵커]

미국과 평화협상을 재개했지만 아프간에서 각종 공격을 이어가고 있는 반군조직 탈레반이 또 사상자를 냈습니다. 도로에 폭탄을 묻어 설치했고, 이게 터지면서 차량에 타고 있던 결혼식 하객 13명이 숨졌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긴급하게 이동하는 구급차량들.

병원에 도착하자,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아이들의 울음소리는 끊이지 않습니다.

[자르미나/희생자의 친척 : 길가에서 폭탄이 터져 차량을 덮쳤어요. 순례하러 가던 길이었습니다. 여동생은 죽었고, 남동생은 다쳤어요. 나와 어머니는 다치지 않았어요.]

도로에 매설된 폭탄이 터지면서 결혼식 축하 차량에 타고 있던 하객 13명이 숨졌습니다.

앞서 9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후 더 늘어난 것입니다.

사망자 중에는 어린이도 포함됐습니다.

18명은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폭발은 현지시간 15일 오후, 아프가니스탄 남부 칸다하르주에서 하객들이 탄 차량 행렬이 이동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폭탄을 도로에 매설해 공격하는 것은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전형적인 테러 방법입니다.

하지만 탈레반은 아직 아무런 반응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탈레반은 미국과 평화협상을 재개한 뒤에도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안태훈, 김지우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