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3208 0512019071653763208 06 06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RE:TV] "고민 많았다"…'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임신 뒷이야기

글자크기
뉴스1

장신영, 강경준/SB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동상이몽2' 장신영, 강경준 부부가 임신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홈커밍 특집에서 장신영과 강경준은 둘째 '아리'(태명)를 가졌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출연한 장신영은 집에서 끊임없이 음식을 찾았다. 강경준이 뭘 이렇게 많이 먹냐고 물어보자 "아리가 먹고 싶은 것"이라며 임신 소식을 알렸다. 강경준은 "한 명 더 늘었다. 이제 가족이 4명 됐다. 임신 7개월 차"라고 설명했다.

태명 '아리'의 의미도 전했다. 강경준은 "아내가 태명을 지어달라고 해서 한강 가서 고민하는데 아리수가 있었다. 아리수가 한강을 뜻하고, '아리'가 크다는 뜻도 있더라. 신영이나 정안이가 소심한 경향이 있어서 (둘째는) 크게 자랐으면 해서 아리로 지었다"고 말했다.

남몰래 고민했던 뒷이야기를 털어놓기도. 장신영은 "오빠는 능력도 좋아. 어떻게 1월 1일 날 그랬냐"고 미소 지었다. 이에 강경준은 "기운이 있지. 한 방에 휙. 정확하게"라면서 부끄러워했다.

특히 강경준은 "진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그는 "안 생길 때 고민했다"며 "설마 내가 진짜 문제가 있나 싶더라. 입으로는 괜찮다, 건강하다 했는데 속은 타 들어갔다"고 해 눈길을 모았다.

또한 강경준은 "시간이 지나고 부모님들도 기대하는 것 같고, 사람들도 언제 낳냐고 임신했냐고 계속 물어보지 않았냐. 나도 조급했나 봐"라고 덧붙였다.

"생겼을 때 어땠냐"는 장신영의 질문에 강경준은 "난 사실 이런 얘기하면 좀 그런데.. 축하한다는 말을 빨리 안 했을 거다. 걱정이 앞섰다"고 고백하더니, "되게 후졌어"라고 털어놨다. "조금 다른 가족이라고 남들이 생각하니까 걱정이 많이 됐다. 정안이가 안 좋아할까 봐, 제일 걱정된 건 정안이었다"고 얘기하기도.

강경준은 스튜디오에서 둘째 성별을 공개했다. 첫째 정안이가 아들이기에 내심 딸을 원했던 그는 "다리 사이에 무언가가 보인다"고 설명하면서도 "혹시 몰라. 내가 잘못 본 것일 수도"라고 말했다. 그는 장신영과 비빔밥을 먹다 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 웃음을 사기도 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