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2691 0102019071653762691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옛 새마을문고… 책 1만권 품은 작은도서관으로

글자크기
조명 조도 높이고 냉난방기 설치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새단장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가 지하의 낡고 어두운 옛 새마을문고를 구민들을 품을 작은도서관으로 새롭게 탈바꿈시켰다.

용산구는 오는 18일 오후 3시 용산2가동주민센터(신흥로 90)에서 ‘해다올 작은도서관’ 개관식을 연다고 15일 밝혔다. 기존의 새마을문고는 1996년에 문을 열어 좁은 공간, 낡은 설비, 어두운 조명 등으로 주민들이 책을 쾌적한 환경에서 읽기에 어려움이 컸다. 지하에 자리해 환기도 잘되지 않고 복도 맞은편 헬스장에서 들려오는 소음도 독서에 방해됐다.

이에 구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생활 사회기반시설(SOC) 사업의 국고보조금을 신청해 공간을 새롭게 재탄생시켰다. 도서관 전면을 통유리로 바꿔 구민들이 거리감 없이 드나들 수 있도록 했고 도서관과 헬스장의 출입구에는 소음을 막을 수 있는 중문을 달았다. 조명의 조도도 높이고 환기 시스템, 냉난방기도 설치해 책 읽는 환경을 개선했을 뿐 아니라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공간의 쓸모를 높였다. 주민들이 보고 싶어 하는 책도 1000여권을 새로 비치해 1만권의 장서를 선보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주민들이 도보 10분 거리에서 작은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기반 시설 확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공약사업인 작은도서관 네트워크 구축도 2022년이면 모두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