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2572 0022019071653762572 02 02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20804000 1563265564000 popular

[단독]‘강제징용’ 일본제철 국내 압류재산 10억…매각 문서 일본에 전달

글자크기

“60일 내 의견 내라” 기업에 통보

답변 없으면 매각 허가 가능

중앙일보

민주노총 울산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12일 오전 울산시 남구 울산대공원 내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제 강제징용 가해 기업이 한국에 가진 10억원 상당의 압류 재산을 현금화하기 위한 본격적인 절차가 시작됐다.

16일 법원 등에 따르면 법원행정처는 국내에 있는 압류 자산을 현금화하는 과정에서 “매각 명령신청과 관련해 의견이 있으면 60일 이내에 서면으로 의견을 제출하라”는 내용이 담긴 심문서를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 측에 최근 전달했다. 송달 뒤 60일 이내 일본제철의 답변이 없으면 법원이 심문 절차 없이 매각 허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피해자 대리인단 관계자는 “일본 영사관과 법원 등을 거쳐야 하는데다 일본제철이 변호인을 선임해 심문서를 받을지, 아예 거부할지 등 여러 변수가 남아 있기 때문에 실제 매각 절차는 내년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1930년대 중일 전쟁을 앞두고 철강 수요가 급증하던 시기에 출범한 일본제철은 그동안 합병과 분할을 반복하면서 신일본제철‧신일철주금 등으로 사명을 바꿨다가 지난 4월부터 다시 일본제철(日本製鐵‧닛폰세이테쓰)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했다.

중앙일보

민주노총 울산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12일 오전 울산시 남구 울산대공원 내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기자회견에서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18일 대구지법 포항지원은 피해자 대리인단에 심문을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이후 대리인단은 25일 심문서 번역본을, 28일 항공우편요금을 포항지원에 보냈다. 포항지원은 심문서를 이달 1일 대법원 산하 법원행정처에 보냈다. 법원행정처는 4일 심문서를 받은 뒤 8일 일본 외무성에 보냈다. 심문서는 지난 14일 외무성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은 지난 5월 일본제철이 소유하고 있는 주식회사 PNR 주식 19만4794주(9억7000만원 상당)에 대해 강제징용 피해자 대리인단이 신청한 매각 명령 심문절차를 개시했다. PNR은 일본제철이 포스코와 함께 세운 합작법인이다. 대리인단은 일본제철이 PNR 주식 30%에 해당하는 234만3294주(116억7000만원 상당)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민사소송에서 패소한 당사자가 대법원 판결을 따르지 않으면 법원은 자산 압류·경매 등 강제집행 절차에 들어간다. 지난해 10월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일본제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책임을 확정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제철이 배상을 미루자 법원은 지난 1월과 3월 각각 일본제철이 소유한 국내 PNR 주식을 압류했다. 피해자 5명에 대해 대법원이 결정한 손해배상금과 지연금에 해당하는 자산이다. 한국 법원이 압류를 결정한 이후에도 일본제철의 별다른 대응이 없자 자산을 현금화하기 위해 매각 절차가 시작된 것이다.

한편 또 다른 일제 강제징용 가해 기업인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은 대법원의 배상판결 이행방안을 논의하자는 피해자 대리인단의 협상 제안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미쓰비시중공업은 한국 내 피해자 대리인단과 협의에 나설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7일에도 미쓰비시 고위 관계자는 주주총회에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이미 해결된 문제”라며 협상 테이블에 나가길 사실상 거부했다.

한국 측 대리인단은 협상 시한을 15일까지로 잡았다. 이에 따라 대리인단은 일본제철처럼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을 법원에 매각 신청하는 절차를 16일부터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 미쓰비시중공업이 한국에 갖고 있는 특허권과 상표권 등 자산 매각절차는 대전지법을 통해서 이뤄질 예정이다.

김민상·이수정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