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2561 0912019071653762561 07 0703001 6.0.9-release 91 더팩트 0

[TF초점] 두 번째 인연이 만든 '유열의 음악앨범'

글자크기
더팩트

김고은(왼쪽)과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호흡을 맞췄다. /임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고은, 정지우 감독·정해인과 두 번째 만남

[더팩트|박슬기 기자] 정지우 감독의 신작 '유열의 음악앨범'이 베일을 벗었다. '대세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만남과 유열의 음악이 더 해진 이 영화는 올여름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한다. 특히 김고은은 정 감독, 정해인과 각각 두 번째 만남으로, 남다른 호흡을 기대하게 한다. 성수기 극장가의 뜨거운 경쟁을 뚫고 관객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다.

정지우 감독은 1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에서 캐스팅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 감독은 "새로운 멜로를 만들고 싶은 마음에 김고은 정해인을 캐스팅하게 됐다"고 말했다.

더팩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은교' '침묵' 등을 연출한 정지우 감독의 신작이다. /CGV아트하우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은교' 이후에 여러 기회로 종종 (김고은의) 얼굴을 보게 됐는데, 고민 많은 어른이 됐다는 게 느껴졌다"며 "그래서 이 시나리오에 너무 잘 어울리는 기분이 들었다. 일상을 살아가며 가지는 고민이 영화에 잘 나왔다"고 칭찬했다.

김고은은 정 감독의 '은교'(2012)로 데뷔해 '충무로의 샛별'로 떠올랐다. 당시 신인배우가 영화의 주연을 맡는다는 소식에 뜨거운 화제를 일으켰다. 김고은은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화제를 모았고, 이후 승승장구하며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었다. 특히 드라마 '도깨비' '치즈인더트랩'이 성공을 거두며 20대 대표 여배우 반열에 올랐다.

더팩트

김고은은 정지우 감독의 영화 '은교'로 데뷔했다. /영화 '은교' 스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만큼 김고은은 정 감독과 남다른 인연을 갖고 있다. 그는 "감독님과 사석에서도 자주 만났다. 시기마다 생기는 고민을 가장 솔직하게, 포장 없이 이야기 할 수 있는 상대였다"라며 "이번 작품을 같이 하면서 제 솔직한 감정과 모습, 상태를 감독님에게 보여드렸다"라고 말했다.

또 김고은은 "정지우 감독님 연출에, 정해인 출연 얘기에 당연히 망설임 없이 결심했다"라며 두 사람과 재회에 기쁨을 표하기도 했다.

'봄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으로 "멜로에 최적화됐다"라는 평을 받은 정해인은 이번 작품으로 자신의 장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고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아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앞서 그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김고은의 첫사랑 역으로 등장한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 김고은과 정식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정해인은 "김고은과 다시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가 생겨서 함께하게 됐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더팩트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정해인(위쪽)과 김고은. /tvN '도깨비'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감독은 정해인에 대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전에 만났는데, 이렇게 매력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어볼 정도였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렇듯 세 사람의 조합은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은다. 하지만 오는 7월 말과 8월 다양한 작품이 극장가를 찾는다. 박서준 안성기 주연의 '사자' 조정석 임윤아가 출연하는 코믹영화 '엑시트', 류준열 유해진 주연의 '봉오동 전투'와 배성우 성동일 주연의 '변신' 등이 개봉한다.

연기력, 화제성 등을 입증한 배우들이 출연하는 작품이 연이어 개봉하는 만큼 '유열의 음악앨범'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하지만 잔잔한 감성을 자극하는 '감성 멜로'라는 점이 차별화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