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2346 0252019071653762346 01 0101001 6.0.9-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文대통령 "과거사는 주머니 속의 송곳… 국민이 힘 모아달라"

글자크기

[일본의 경제보복]

장기전 대비하는 듯한 발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 같은 표현을 쓰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8일 첫 대일(對日) 메시지를 내기 시작한 이후 가장 수위가 높았다. 문 대통령은 "숱한 고비와 도전을 이겨온 건 언제나 국민의 힘이었다. 국민도 자신감을 가지고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장기전'에 대비하는 듯한 언급도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맨 왼쪽)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비판하는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우리 정부 실무자 차원에서 일본을 비판할 때 사용했던 논리를 그대로 가져와 직접 조목조목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는 한·일 관계에서 주머니 속의 송곳과 같다. 우리를 아프게 찌른다"며 "일본이 전례 없이 과거사 문제를 경제 문제와 연계시킨 것은 양국 관계 발전의 역사에 역행하는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작심한 듯 "(일본 보복 조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제재의 틀 안에서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며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둔다"고 했다. 정부가 장기 대책으로 밝혔던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 등을 언급하면서 "우리 기업들은 일본의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국민적 단합'을 강조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문 대통령은 "과거 여러 차례 전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경제 위기를 극복했듯이 이번에도 어려움을 이겨낼 것"이라며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이 상황을 극복할 것"이라고 했다. 3박4일간 방미했다가 전날 귀국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도 기자들에게 '국채보상운동' 'IMF 금 모으기 운동'을 언급하면서 "똘똘 뭉쳐 상황을 극복해야 한다"고 했었다. 그러나 야권에서는 "정부가 해결책을 못 찾자 국민에게 부담을 지우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외교 전문가들은 "대통령이 속내를 다 드러내 보인 셈"이라며 "국민 듣기에는 시원하겠지만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이민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