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1970 0252019071653761970 04 0401001 6.0.10-RELEASE 25 조선일보 41634589

트럼프 "中 27년만에 분기성장률 최저 기록…美 관세 영향"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대중국 관세 부과 정책 영향력을 과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중국의 2분기 성장률이 27년만에 가장 느리다"며 "미국의 관세는 중국을 떠나 비관세 국가로 가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이 중국이 미국과 협상하기를 원하는 이유"라며 "중국은 처음부터 원래 협상을 깨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날 중국 국가통계국은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2%를 기록했다는 발표를 했다. 1992년 3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27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동안 중국에게 수십억달러를 돌려 받았고, 앞으로 더 많이 받게 될 것"이라며 "관세는 중국의 통화가치 평가 절하와 재정 투입을 통해 지불될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김태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