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1751 0292019071653761751 06 0603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03100000 1563203167000 related

"내가 하재숙"..'퍼퓸' 고원희, 신성록에 키스 후 정체 밝혔다[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퍼퓸' 고원희가 신성록에게 정체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퍼퓸'에서는 서이도(신성록)가 민재희(하재숙)에게 거절 당해 힘들어했다.

민재희는 서이도에게 "난 가정이 있고 결정적으로 서이도씨가 내 타입이 아니다"라며 "이런 관심이 부담스럽다. 앞으로 연락하지 말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준용(김기두)이 이유를 묻자 민재희는 "지금의 나는 그때의 소녀가 아니다"라며 "서이도의 인생에 걸림돌이 되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OSEN

반면 민예린을 위해 김태준(조한철)을 막았다. 그러면서 서이도는 "다신 민예린(고원희) 주변에 얼쩡거리지 마라. 이건 부탁이 아니라 경고다"라고 강조했다.

서이도는 김태준과 그의 상간녀 송민희(연민지)의 싸움을 목격했다. 두 사람은 '약쟁이' '횡령'이라는 서로의 비밀로 다툼을 했다.

OSEN

이에 서이도는 송민희를 만나 "횡령 증거를 넘기라"며 "내가 선수칠 수도 있다. 그러면 커플 콩밥 먹게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료를 받은 서이도는 민재희에게 '김태준에게 벗어날 방법을 알려주겠다'고 연락했다. 서이도는 "이 자료를 넘기면 김태준이 항복할 것. 그런 가정은 지킬 필요가 없다. 더 이상 고통받지 말고 자유를 찾으라. 나는 그냥 민재희씨가 행복해지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나 민재희는 자료만 받고 다시 서이도의 마음을 거절했다.

OSEN

이후 서이도는 힘들어했다. 민예린은 "불쌍한 서이도. 이게 무슨 부질 없는 마음 고생이니"라고 독백했다. 그러다 서이도는 "근데 이상하지. 난 네가 그 사람과 다르게 느껴지지 않아"라고 말했다.

이어 서이도는 민예린에게 "부탁이 있다. 불쾌하면 안 들어줘도 돼"라며 "물거품 같은 인연 보내주려고. 대신 마지막에 하루만 더 민재희가 되어줘"라며 민재희와 함께 하고 싶었던 버킷리스트를 건넸다.
OSEN

서이도는 민예린에게 민재희 덕분에 목숨을 구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서이도는 "내가 다시 죽음의 문턱에 선 순간 거짓말처럼 또 재희가 나타났다. 재희는 나와 약속한대로 모델의 꿈을 키워가고 있었다. 돌아온 재희는 존재 자체로 예언이자 종교였다. 그 이후로 나는 다시 살고 싶어졌다. 우리는 같은 꿈을 꾸고있었으니까"고 말했다.

이에 민예린은 "왜 아는 척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서이도는 "거절 당할까봐 무서웠다"고 답했다. 민예린은 '그때 당신도 지금의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었구나'라고 생각하며 서이도에게 갑자기 입을 맞췄다.

결국 민예린은 "내가 민재희, 진짜 민재희다"고 밝혔다. 서이도는 놀라면서도 민예린을 껴안았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퍼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