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1318 0962019071553761318 06 0602001 6.0.1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popular

'바람이 분다' 감우성, 실종+김하늘·지인 못 알아봐...병세 악화(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바람이 분다' 감우성이 치매가 악화돼 지인은 물론 가족까지 알아보지 못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는 권도훈(감우성 분)이 아무도 알아보지 못한 모습이 그려졌다.


권도훈은 이수진(김하늘 분)을 찾아갔고, 막상 이수진이 자신을 보고 "도훈 씨"라고 반응하자 갑자기 도망치기 시작했다. 권도훈을 보살폈던 이수철(최희도 분)은 권도훈이 없어진 걸 알고 놀라긴 마찬가지. 이수진은 이수철에게 전화를 걸어 이 상황에 대해 다그쳤다. 또한 경찰에 권도훈 실종 신고를 했고, 직접 차를 몰고 찾아다녔다. 그 시간 권도훈은 정처 없이 길거리를 떠돌아다녔다. 신발도 하나는 벗겨진 채. 권도훈은 가로등 불빛을 보더니 "별빛이 좋다"라고 혼잣말했다.


다음날 권도훈은 다행히 한 운전자의 신고로 이수진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권도훈은 경찰서 형광등을 보며 또 "별빛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수진의 손길도 거부했다.


권도훈은 과거 딸 아람(홍제이 분)에게 "별 진짜 예쁘다. 언제 어디든 아빠가 아람이와 엄마를 찾을 수 있다"라며 별에 대해 이야기 한 바 있다. 심각해진 병세 속에서도 권도훈은 이를 기억해 빛에 집착했던 것. 이수진은 이를 떠올리고 조용히 권도훈의 손을 어루어만졌다. 이수진은 권도훈의 발을 씻기며 "많이 놀랐죠? 내가 곁에 있어야 했는데. 다 나 때문이다. 이대로 영영 못 찾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다"라며 미안해했다.


권도훈 주치의는 이수진에게 "충격적인 사건 이후로 병세가 생긴 것 같다. 좋아진다고 해도 예전의 모습을 힘들 것"이라고 알렸다.


아람은 이수진에게 아빠 권도훈과 산책을 하고 싶고, 보고 싶다고도 말했다. 그러자 이수진은 "아빠는 뭔가를 깜빡 잊는 병이 있다. 그래서 아람이랑 놀아주고 말하는 것도 잊을 수 있다. 아빠가 사랑한다고 하는 걸 잊어버리면, 아람이가 대신해주면 된다"라며 조근조근 이야기했다.


스포츠서울

이수철은 최항서에게 전화를 걸어 권도훈의 상태가 더욱 악화됐다고 전했다. 자신을 알아보지 못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 더욱 심란했다.


최항서는 곧바로 권도훈을 찾아 대화를 시도했지만, 권도훈은 그런 최항서를 때리려 했다. 알아보지도 못했다. 그래도 최항서는 권도훈과 밤하늘을 보며, 둘만의 추억이 담긴 에피소드를 혼자 늘어놨다. 그러다 "너랑 다시 소주 먹고 걷고 싶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권도훈은 말없이 하늘만 바라볼 뿐이었다.


이수진은 권도훈이 만든 루미 초콜릿이 다른 이름으로 출시된 것과 관련해, 초콜릿 특허 소송 진행을 이어갔다. 이수진은 권도훈에게 "도훈 씨가 만든 초콜릿 다시 찾아줄게"라며 의지를 알렸다. 이를 가만히 듣던 권도훈은 이수진이 마당에 놀고 있는 아람을 찾아나가자, 둘의 모습을 보고 돌연 조용히 눈물을 흘렸다.


이수진은 권도훈의 USB를 발견한 후, 무엇이 담겼는지 확인했다. 여기엔 권도훈이 자신의 병세와 일상을 말로 기록한 영상이 담겨있었다. 권도훈은 "다시 아람, 수진과 함께하고 있다. 믿기지 않는다. 지금이라도 사랑하는 사람들과 추억을 만들기 위해 꼭 버텨야 해", "수진이를 만난 건 기적이었다", "아람이를 사랑스럽게 키워준 수진이. 너무 사랑하고 고맙고 미안하다" 등의 말을 하고 있었다. 이수진은 이를 보고 눈물을 쏟았다.


한편, JTBC '바람이 분다'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