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1217 1082019071553761217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문제아들' 윤정수, 김숙과 재회에 "트라우마"…티격태격 케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윤정수가 김숙과 유쾌한 케미를 뽐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윤정수가 출연해 퀴즈 타임을 가졌다.

윤정수와 김숙은 JTBC 예능 '님과 함께'에서 가상 부부로 출연 후 2년 만에 재회했다. 이에 김용만은 "오상진-김소영 부부 이후 오랜만에 부부 출연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은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왜 남편을 안 데리고 다니냐고 물어보신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이 "프로그램 끝난 후에도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냐"고 묻자, 김숙은 "방송 후 2주에 한 번씩 윤정수에게 전화가 왔다"며 "나에게 마음이 있나 생각했다. 그런데 프로그램 몇 개 하는지 물어 본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윤정수는 연애에 관한 질문에 "(연애가) 잘 안된다. 그냥 나는 윤정숙이다. 낙인이 찍혔다"고 밝혔다. 김숙이 "'님과 함께' 끝나고 고백한 사람이 있지 않냐"고 묻자, 그는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어서 전화를 했는데, 잘 안 받더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날 '남성들이 가장 받기 싫은 최악의 고백 1위'를 맞히는 문제가 출제됐다. 정형돈은 "고백을 받아 봤어야 알지"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민경훈은 "여성에게 직접 고백을 받은 적이 없다"며 "나는 직접 고백한다. 술자리에서 좋아한다고 대놓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 먈을 들은 윤정수는 "거절을 안 당해봐서 그렇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답은 '손편지'였고, 윤정수는 "김숙에게 다 때려치고 너한테 가서 살림이나 할까라고 말했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송은이가 "농담 맞냐"고 묻자, 김숙은 "누가 봐도 진심이었다. 무서웠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MC들은 김용만에게 "옛날에는 어떻게 고백을 했냐"고 질문했다. 이에 민경훈이 "그 당시에는 말 타고 가서 고백한 것 아니냐. 차가 없을 때니까"라며 짓궃게 놀렸다. 이에 송은이가 "얼굴 안 보고 결혼하던 시대냐"고 물었고, 정형돈은 "형은 12살에 결혼한 거 아니냐"며 농담을 더했다.

영어 여섯 자 문제도 출제됐다. 문제는 영어 '크루즈(Cruise)'의 스펠링을 맞추는 것이었고, 송은이는 "크루이세라고 읽으면 된다"라고 힌트를 줬다. 하지만 윤정수가 'U'가 아닌 'R'을 적으며 실패로 돌아갔다. 이어진 문제 '트라우마(Trauma)'가 출제됐고, 전원 정답을 맞히게 됐다.

방송 말미, 윤정수는 김숙과 다시 만난 소감에 앞선 문제의 답을 빌려 "옛날의 행복했던 모습들이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