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0722 0042019071553760722 01 0101001 6.0.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63192236000 1563193930000 popular

문 대통령의 세 번째 경고장...가장 수위 높았던 이유는?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주 일본의 추가 제재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 속에 지난주보다 더 강한 수위로 3차 경고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의 세 차례 메시지 속에 담긴 구상을 김승환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지난 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 한국의 기업들에게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보복 조치 나흘 만에 첫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의 상응 조치 가능성도 언급하고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까지는 피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장기적으로는 일본에 의존하는 산업 구조를 바꾸는 계기로 삼겠다고 예고하는 방법으로 일본의 태도 변화를 압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10일 대기업 총수 청와대 간담회 : 우리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이지만,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이틀 뒤, 대기업 총수들을 만나서는 처음으로 사태 장기화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겠다는 대통령으로서의 상황 인식을 밝히고 일본에는 막다른 길로 가지 말라는 두 번째 경고를 보냈습니다.

일본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는 자신 있게 비판했고 양국이 함께 국제기구의 검증을 받자면서 확실하게 공격 태세로 전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오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제재의 틀 안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입니다.]

세 번째 메시지는 대통령이 직접 '도전'이나 '경고' 단어를 쓴 것이어서 이번 사태 이후 가장 세다는 평가입니다.

일본의 추가 조치 가능성이 있는 오는 18일과 사태 장기화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오는 21일 일본 국회의원 선거가 임박한 시점에 경고장 수위를 더 높인 점도 주목됩니다.

앞서 두 차례 경고에 일본 정부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추가 제재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에 대한 분명한 대응으로 해석됩니다.

일본 정부에 사태를 관리할 수 없는 수준으로 확대하지 말고 명분이 우리에게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건데,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발언에서도 부처별 대응 상황을 점검하면서 강경한 대일 압박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YTN 화제의 뉴스]
강지환 성폭행 피해자, 112에 신고 못 한 이유
하마터면 대형사고···간발의 차로 피한 낙석 (영상)
무더위 때 찬물샤워…심근경색에 위험하다?
"유승준 한국 공항 와서 또 되돌아가는 가능성 있어"
숙대 男 강사 SNS 글 논란…다음 학기 강의 배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