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0571 0722019071553760571 02 0201001 6.0.9-release 72 JTBC 0

우리공화당 "천막 사수" 총동원령…강제철거 집행 임박

글자크기


[앵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의 우리공화당 천막을 결국 강제로 철거할 예정입니다. 우리공화당은 총동원령을 내려서 대비하고 있다고 하는데, 현장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류정화 기자, 천막 바로 앞인 것 같네요.

[기자]

네, 광화문 광장 천막 앞에 나와있습니다.

우리공화당은 주말 동안 천막 위에 새로 천을 씌워서 천막 4동이 떨어지지 않도록 보수공사를 했습니다.

'문재인 정권 퇴진' 현수막도 추가로 하늘 높이 걸었습니다.

지금 제 뒤로는 당원들이 광장 바닥에 앉아서 팟캐스트 하고 있는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현장에 있는 유튜버들은 "광화문광장을 사수해야 한다, 지금 이쪽으로 와달라"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행정대집행, 천막 철거가 임박해진 것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앵커]

밤중에는 안 될 테고 내일(16일) 새벽에 하는 것입니까?

[기자]

내일 새벽이 유력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남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수요일 전에는 집행을 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시는 이미 행정대집행에 동원할 시 공무원과 용역업체 직원 약 1000명에 대한 교육을 마쳤습니다.

[앵커]

지난번에 왜 경찰이 손 놓고 있었다 이런 비판이 좀 있었는데 오늘 경찰청장이 이번에 강경하게 대처하겠다 이렇게 얘기했죠?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오늘 엄정 대처 방침을 밝혔습니다.

공무집행방해나 폭력 행사가 있을 경우에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는 건데요.

시의 요청이 있으면 경찰 병력을 더 가까이 배치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앵커]

그렇게 입장이 바뀐 이유는 뭘까요?

[기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경찰의 미온적 대처를 지적한 이후에 경찰의 기류가 조금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행정대집행은 서울시의 관할이고 경찰은 충돌이 있을 경우에 사후대처만 할 수 있도록 돼 있습니다.

지난번 행정대집행때도 경찰은 우리공화당원 2명과 또 서울시 측 용역업체 직원 1명을 모두 동시에 체포를 했습니다.

충돌이 명백한 상황에서 경찰이 중립을 지키면서 지켜보기만 할 경우에는 오히려 희생이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서울시는 내일 경찰에 적극 협조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앵커]

어떻게 보면 지금 오늘 밤은 뭐랄까요, 좀 전운이 감도는 그런 상황인 것 같은데 내일 1000명의 용역이나 또 직원들이 동원된다고 했잖아요. 우리공화당은 총동원령을 내렸다고 하는데 그럼 몇 명이나 나옵니까?

[기자]

지금 제 뒤로는 250~300명 정도가 모여 있는 것으로 추산이 되는데요.

제가 잠깐 물어보니까 이 주변에는 경북 상주에서 오늘 총동원령을 위해서 올라왔다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우리공화당이 오늘 자정 그리고 내일 새벽 4시까지 총동원령을 내렸기 때문에 밤사이에 사람들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우리공화당은 천막 농성이 정당한 정당활동의 일환이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이르면 내일 새벽 강한 충돌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아까 왜 1000명에 대해서 교육을 시켰다고 했잖아요, 서울시에서. 그 교육의 주된 내용이 뭡니까? 예를 들면 이렇게 철거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이 다치지 않게 한다든가 이런 내용들인가요?

[기자]

일단 천막이 이렇게 계속 놔둘 경우에는 다른 천막도 우후죽순 생겨날 수 있고 또 광화문광장이 무법천지가 될 수 있다 이렇게 이야기하면서 천막 철거의 필요성을 좀 이야기를 했고요.

또 당원들이 어르신들이 많기 때문에 인격적으로 존중을 해라 이런 행동강령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앵커]

당장 내일 새벽에 만일 철거가 되고 부딪히게 되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몰라서 좀 걱정이 많이 되긴 하는군요.

류정화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