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59513 0032019071553759513 04 04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영·불·독 "핵합의 살려야…미·이란, 대화 나서라"(종합)

글자크기

이란 "유럽, 핵합의 실행 준비 안돼" 압박

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담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파리·테헤란=연합뉴스) 김용래 강훈상 특파원 =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서명국인 프랑스·영국·독일이 14일(현지시간) 이란과 미국에 긴장고조 행위를 중단하고 즉각 대화를 재개하라고 또다시 촉구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세 나라 정부 수반을 대표해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비핵화 체제 유지라는 안보 이해관계를 공유한다"면서 이란과 서방 간의 핵합의가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 정상은 "오늘 우리는 미국이 재개한 제재, 이란이 핵합의의 중요 조치들을 이행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따라 핵합의가 해체될 위험을 우려한다"면서 "이제 긴장 고조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를 재개해 책임 있게 행동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당사국이 잠시 시간을 갖고 자신의 행동이 불러올 결과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필요할 만큼 위험이 커졌다"고 강조했다.

특히 세 정상은 "긴장 완화와 대화를 위해선 모든 당사자의 선의의 신호가 필요하다"면서 "핵합의 유지는 이란이 의무사항을 완전히 준수하는 것에 달려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3개국 공동성명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주도로 작성됐다.

에마뉘엘 대통령은 이달 6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전화에서 15일까지 핵합의를 유지하기 위해 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15일까지 유럽 서명국은 미국의 일방적 탈퇴로 존폐가 위기에 처한 핵합의를 살려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할 뿐 이란이 요구한 원유 수입 재개와 같은 조처는 하지 않았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14일 "국제적 합의(핵합의)를 살리겠다는 의지를 밝히는 것과 이 합의를 보존하기 위해 실행하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라며 "유럽은 아직 움직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이란은 9월5일까지 유럽이 이란산 원유 수입과 금융 거래를 재개하지 않으면 우라늄 농축 농도를 현재 4.5%에서 20%까지 높이겠다고 예고했다. 우라늄 농축도 4.5%도 핵합의에서 정한 상한(3.67%) 이상이다.

이들 유럽 3개국 외무장관은 15일 브뤼셀에 모여 이란이 미국과 대화를 시작할 수 있을지 방안을 논의한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이 회의에 앞서 "핵합의 문제의 외교적 해법을 찾을 가능성이 빨리 닫히고 있지만 핵합의를 구할 수 있다는 희망은 여전하다"라고 말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