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48699 0112019071553748699 03 0305001 6.0.1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마트·슈퍼 점주들 "판매금지 日제품, 100종으로 확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한상총련, 2차 기자회견 개최 "日 과자·음료·조미료·소스류 등 판매금지 품목 확대"]

머니투데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마트협회 회원들이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의 무역보복 규탄 및 일본제품 판매중단 확대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동네마트, 슈퍼마켓, 편의점 등 자영업자 단체들이 일본제품 판매금지 품목을 확대하고 참여매장도 전국적인 범위로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는 1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외세의 힘에 지레 겁먹고 대항조차 하지 말자는 것은 과거 나라를 팔아먹은 이완용과 을사오적과 다를 바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5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무역보복을 획책하는 일본을 규탄하며 제품판매 중단을 선언했다"며 "10여 일이 지난 현재 동네마트는 물론 편의점, 슈퍼마켓, 전통시장 등 소매점으로 일본제품 판매중단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상총련에 따르면 이날까지 일본제품 판매금지 운동에 참여한 도소매점은 지난 주말을 지나며 한국마트협회 소속 3200곳, 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소속 1000여곳, 기타 점포 1000곳 등 5000곳 이상으로 확대됐다. 한상총련은 "1만5000여곳 이상의 슈퍼마켓이 가입돼있는 슈퍼마켓조합연합회가 판매중단을 선언한 후 회원참여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편의점과 전통시장, 도매업, 외식업에서의 판매금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한상총련은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자발적으로 판매대에서 일본 담배·맥주를 철수시키고 있고 추가 발주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판매금지 운동에 합류하고 있다"며 "도매업, 외식업 등도 소비재를 국산이나 타제품으로 대체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소비자들이 대체 품목을 구매해준다 해도 점포에는 3% 내외의 매출 하락이 발생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매출감소를 무릅쓰고 일본제품 판매중단 운동을 벌이는 것은 치욕의 역사를 잊지 않고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기 위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일본산 담배와 맥주를 중심으로 시작한 판매 금지운동 품목을 과자, 음료, 간장 등 조미료, 소스류 등 100여 가지 일본 제품으로 확대하고 점포 범위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한상총연은 아사히 맥주와 동아오츠카 포카리스웨트 음료 등 일본산 제품을 쓰레기통에 버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고석용 기자 gohsyng@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