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13729 0092019071253713729 04 0402001 6.0.8-hotfix 9 뉴시스 0

아프간, 13세 소년의 결혼식 자폭으로 5명 사망

글자크기
뉴시스

【카불=AP/뉴시스】1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동쪽 낭가르하르주 외곽에서 자살폭탄 공격으로 부상한 한 남성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전날 낭가르하르주에서 열린 한 결혼식장에서 13세 아이가 자살폭탄테러를 일으켜 5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경찰 관계자가 밝혔다. 2019.07.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12일 아프가니스탄 동부의 난가르하르주에서 13세 소년이 결혼식 참석 중 폭탄을 터트려 자폭해 5명을 죽이고 11명을 다치게 했다고 AP 통신이 현지 경찰을 인용해 전했다.

사망자 중에는 결혼식을 주관한 친 정부 무장조직 지휘관이 들어 있었다. 이 말릭 토르가 소년 자살폭탄 공격의 타깃으로 보인다.

폭발물 공격 배후를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없으며 특히 탈레반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결혼식 폭발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접경지인 동부 아프간 지역에서는 탈레반과 여기서 이탈한 이슬람국가 충성 조직이 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IS 아프간 조직은 난가르하르주에 본거지를 두고 있다.

다국적군이 개입된 가운데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 간의 내전은 18년 째 계속되고 있고 한 해 3000명 정도의 민간인이 사망하며 그 배가 넘는 수가 부상하고 있다.

다만 9일(화)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아프간 정부관리를 비롯 유력 인사들이 개인 자격으로 '아프간인 끼리' 회의에 참석해 탈레반과 대면 협상한 뒤 '평화를 위한 로드맵' 성명을 채택했다.

또 미국과 탈레반은 올 1월부터 8차례 만나 아프간 주둔 미군 철수를 논의하고 있다. 미국은 탈레반이 '아프간을 테러 기지로 이용하지 않는다'고 약속하면 아프간 대선 직전인 9월1일까지 철수 협상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를 미국의 괴뢰 정부라며 직접 대화 상대로 인정하지 않았으며 미국은 이런 탈레반과 만날 수 없다고 말해왔으나 태도를 바꿨다. 탈레반은 미군 철수 협상이 마무리되면 아프간 정부와 만날 것이라고 말한다.

kj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